오영훈 “자랑스러운 항일의 역사, 제주인의 자부심이자 유산”
오영훈 “자랑스러운 항일의 역사, 제주인의 자부심이자 유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8.15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 거행 … 독립유공자 유족 등 100여 명 참석
15일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제77회 광복절 경축식 행사에서 오영훈 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15일 조천체육관에서 열린 제77회 광복절 경축식 행사에서 오영훈 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15일 오전 10시 조천체육관에서 거행됐다.

이날 경축식에는 강혜선 광복회 제주도지부장과 독립유공자 유족, 광복회원을 비롯해 오영훈 지사,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장,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각급 기관‧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오영훈 지사는 이날 축사에서 “나라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친 선열을 따뜻이 예우하고 오래 기억하며, 후손들로부터 존경받게 만드는 일은 빛나는 제주를 새로운 미래로 이끄는 원동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그는 “국가유공자들의 희생과 헌신에 최고의 예우로 보답할 수 있도록 보훈 선양과 예우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으로 지켜낸 오늘에 감사하며, 애국과 애족의 참뜻을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무오법정사 항일운동, 조천만세운동, 해녀항일운동 등 자랑스러운 항일의 역사는 제주인의 자부심이자 유산”이라면서 “우리가 누리는 풍요로운 현재는 누군가의 희생 위에 만들어졌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함께 그는 “제주인의 유산인 불굴의 DNA는 그 어떤 위기도 슬기롭게 극복하고 새로운 제주의 미래를 열어온 바탕이 되었다”며 “아무리 힘든 상황이 몰아쳐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위대한 제주도민의 저력과 경험으로 오늘의 어려움을 이겨나가고 있다”고 피력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경축공연 대신 기념영상 ‘제주의 터와 기억’이 상영됐다. 이후 광복절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오영훈 지사는 경축식에 앞서 조천만세동산 애국선열추모탑에서 참배하고, 선열의 고결한 애국정신과 희생을 기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