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9-25 11:58 (월)
배두나 측 "'죽이는 이선생', 제안받은 작품 중 하나일 뿐"
배두나 측 "'죽이는 이선생', 제안받은 작품 중 하나일 뿐"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07.1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배두나 [사진=백은하 배우연구소]
배우 배두나 [사진=백은하 배우연구소]

 

배우 배두나 측이 드라마 '죽이는 이선생' 출연과 관련해 "검토 중인 작품 중 하나"라고 밝혔다.

배두나 측은 7월 15일 아주경제에 "배두나가 '죽이는 이선생' 출연을 제안받았으나 아직 아무것도 정해진 바가 없다. 검토 중인 작품 중 하나일 뿐"이라고 전했다.

드라마 '죽이는 이선생'은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새로운 인생을 살게 된 인물이 '킬러'가 되어 범죄자를 응징하는 내용을 담았다. 배두나는 주인공 '이제천' 역을 제안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소속사 측은 "제안받은 작품 중 하나"라고 거듭 선을 그었다.

한편 배두나는 1999년 드라마 '학교'로 데뷔해 영화 '플란다스의 개'(2000), '고양이를 부탁해'(2001), '복수는 나의 것'(2002), '괴물'(2006) 등 굵직한 작품에서 활약했다. 점차 활동 범위를 넓혀간 그는 할리우드 영화 '클라우드 아틀라스'(2011), 넷플릭스 '센스8'(2015), '킹덤'(2019), '고요의 바다'(2021) 등으로 글로벌 팬들과 만났다.

올해 배두나가 출연한 한국 영화 '브로커', '다음 소희'는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과 국제비평가주간 폐막작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현재 배두나는 미국 할리우드에서 잭 스나이더 감독의 영화 '리벨 문' 촬영 중이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