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도정 성공의 첫발은 공정한 인사에 달렸다
오영훈 도정 성공의 첫발은 공정한 인사에 달렸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22.06.3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임기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장
임기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장
임기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장

민선 8기 오영훈 도정이 개방형 직위 공모를 시작으로 양 행정시장 등 임기 동안 같이할 인사를 임명하는 절차에 들어가면서 도민사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직사회에도 다양한 추측과 함께 퇴임하신 전직 고위 공직자 이름이 구체적으로 오르내리고 있다. 만약 현재 거론되는 퇴직 고위직 인사가 행정시장으로 이어진다면 오영훈 도정 앞날이 심히 우려스럽다.

이들의 과거 선거를 이용해 공직사회를 편 가르고 핵심 부서에 자기 인맥을 심어 조직을 장악하고 아직도 주요 공직인사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사실은 문제의 심각성이 크다.

도민들은 과거 제주지역에서 선거를 도왔던 고위 공직자가 행정시장이나 도 산하 기관장에 논공행상 임명되어 도민사회가 분열되고 공무원 선거 줄서기 폐단의 만연되었던 선험적 경험을 잊지 않고 있다.

오영훈 도정마저 퇴행적 행보를 보였던 퇴직한 고위 공직자를 행정시장이나 새로운 기관장에 앉혀 지난 전철을 밟는다면 도민들은 크게 실망할게 뻔하다. 공직은 도민을 위하는 자리지 결코 선거 공신을 위한 자리가 아니다. 개방형 직위 공모를 통해 도민을 위하는 훌륭한 인재가 발탁되길 바란다.

원희룡 전 지사도 본인 스스로가 도민들에게 “제주판 3김시대”를 끝내겠다고 약속했지만 결국 공직사회에 새로운 되돌이표 원희룡판 친위세력에게 뇌화부동된 지난 8년 도민사회에 부정적 여론이 많았던 것도 공공연한 사실이다.

초기 도정의 원활한 정착과 조직 안정을 명분으로 비서실장에 동네 친구를, 총무과장에 고교 동문을 기용된다면 이 또한 오영훈표 신생 카르텔이 형성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과연 공정한 인사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인가?

최근 공무원노조에서는 민선 8기 인수위와 간담회에서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제도의 확립, 개방형 직위제 남용 방지, 공직자 선거 줄서기 추방, 잘못된 관행 및 제도개선, 활기찬 직장 분위기로 일할 맛 나는 공직사회 조성 등 다양한 상생방안을 건의하였다.

새롭게 출발선에 들어선 민선 8기 오영훈 도정은 ‘말의 성찬’으로 끝나지 말고 진정으로 도민을 섬기는 낮은 자세로 도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성공한 도정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이 글은 미디어제주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미디어제주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