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이어도지역자활센터, 결식아동 ‘행복두끼 프로젝트’ 시작
제주이어도지역자활센터, 결식아동 ‘행복두끼 프로젝트’ 시작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6.29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8일 SK가스, 비타민엔젤스, 행복얼라이언스와 업무협약 체결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사회적협동조합 제주이어도지역자활센터가 SK가스, 비타민엔젤스, 행복얼라이언스와 ‘행복두끼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8일 열린 협약식에는 안동우 제주시장과 유범상 SK가스 제주지사장, 김바울 비타민엔젤스 대표, 임은미 행복얼라이언스 사무국 실장, 홍순아 제주이어도지역자활센터장이 참석했다.

‘행복두끼 프로젝트’는 결식 우려 아동들이 하루 최소 두 끼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급식 외 밑반찬 등 도시락 한 끼를 더 지원하는 사업이다.

제주이어도지역자활센터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의 자활·자립을 위해 9개의 자활근로사업단을 운영하고 있고, 그 중 하나인 도남정사업단에서 ‘행복두끼 프로젝트’로 도시락(밑반찬) 제조 및 배송 역할을 맡아 6개월 동안 총 100여 명의 결식 아동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도남정사업단은 제주이어도지역자활센터에서 운영하는 자활사업단으로 저소득 주민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스스로 살아갈 수 있는 능력을 키우기 위해 직업훈련과 조리사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