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찾은 허향진 "이재명 김포공항 이전, 최악의 공약"
김포공항 찾은 허향진 "이재명 김포공항 이전, 최악의 공약"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3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민 의사와 무관하게 공약 진행"
"민주당 권력독점 폐해 ... 민주당 사과해야"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가 30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찾아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김포공항 이전' 공약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부상일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사진=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가 30일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찾아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김포공항 이전' 공약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허향진 제주도지사 후보, 부상일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사진=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 캠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가 투표를 이틀 앞둔 상황에서 유세도 포기하고 김포를 찾아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허향진 후보는 30일 오후 3시40분 김포공항 내에서 같은 당 부상일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등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이재명 인천 계양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발표한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허 후보는 이재명 후보의 공약에 대해 “아무런 고민 없이 즉흥적으로 내놓은 공약”이라며 “제주도민뿐만 아니라 서울시민과 경기도민의 경제권과 이동권을 심각하게 제한하는 최악의 공약으로 규정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허 후보는 “제주는 1500만 내·외국인 관광객 및 뭍지방으로 나가는 제주도민, 제주에 상급종합병원이 없어 수도권 병원을 찾아야하는 환자분들 등 국민의 일상과 직결되는 중대 문제”라며 “이에 대해 이재명 후보 및 송영길 후보와 민주당이 진지한 고민이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질타했다.

허 후보는 또 “민주당의 제주도지사 후보와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은 이에 대해 침묵하고 방관하고 있다”고 질타하기도 했다.

허 후보 측은 또 오영훈 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등이 민주당 중앙당에 공문을 보내 ‘공약 철회’를 요청하는 등 반대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미디어제주>와의 통화에서 “공약 내용이 제주도민들에게 직접적인 피해가 가는 사항”이라며 “제주도지사 후보라면 공약 철회 요청 공문을 보내는 것에서 그칠 것이 아니라 반드시 철회될 수 있도록 보다 더 적극적인 자세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이런 점을 들며 “제주도민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진행되는 제주관광산업 말살행위는 제주의 민주당 권력독점 폐해의 결정판”이라고 비판했다.

허 후보는 “저는 선거운동 가운데서도 김포공항까지 와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저지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민주당은 혼란을 일으킨 이 사안에 대해 제주도민과 국민들에게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더 이상은 제주도민의 자기결정권을 무시하지 않도록 해달라”라며 “지방선거와 보궐선거에 나선 제주의 후보들에게 힘을 실어달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에서는 이날 오전에도 김영진 국민의힘 제주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이 기자회견을 갖고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