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당, 부상일 후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고발
민주당 제주도당, 부상일 후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고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5.2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모 사무실 방문 명함 배포” 주장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부상일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26일 경찰에 고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27일 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부상일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 기간인 지난 24일,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모 사무실을 방문해 명함을 배포하는 등 선거운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고발 사유를 밝혔다.

공직선거법 제106조 제1항 ‘누구든지 선거운동을 위하여 또는 선거기간 중 입당의 권유를 위해 호별 방문을 할 수 없다’는 규정을 위반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 제주도당은 “부상일 후보는 국회의원 선거를 5번째 치르고 있고, 본인이 변호사이기 때문에 법 규정과 추지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부 후보가 위법행위를 저지르면서 선거운동을 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 근간을 뒤흔드는 중대한 행위”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이어 부상일 후보를 겨냥해 “‘제주도 전라도화’, ‘전라남남도’, ‘가스라이팅 당한 제주’ 등 지역감정을 조장한 발언을 쏟아내 제주도민을 갈라치기하고 언론과 전쟁을 선포하는 등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반민주적‧반헌법적 시도도 모자라 이번에는 불법 선거운동까지 자행했다”며 “아무리 선거가 급하다고 해도 부상일 후보의 행태는 정치 혐오를 불러오는 구태 결정판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