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국민의힘 도당위원장이 마타도어? 법적 대응할 것"
오영훈 "국민의힘 도당위원장이 마타도어? 법적 대응할 것"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23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진 국민의힘 제주도당위원장, 기자회견 통해 의혹 제기
오 "실체 없는 일방적 주장으로 네거티브, 도민 우롱한 것"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와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와 허향진 국민의힘 제주도지사 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기자회견에서 “오영훈 후보의 의원 시절 보좌진 성적 일탈 의혹에 더해 최근 다른 보좌진의 성적 일탈행위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오영훈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측이 “도민을 우롱하는 행위”라며 23일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김영진 국민의힘 제주도당위원장 직무대행은 23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최근 국민의힘 제주도당을 통해 오영훈 후보 측 보좌진의 성적 일탈행위에 대한 충격적인 제보와 증언이 들어왔다”며 “사실관계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고 제보의 내용이 매우 구체적”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 보좌진은 지금도 오 후보의 선거캠프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람으로 전해졌다.

오 후보 측은 이에 대해 같은 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힘 제주도당 위원장이 실체도 확인되지 않은 한 개인의 일방적 주장을 갖고 긴급 기자회견을 자처, 네거티브를 공언한 부분은 공당 대표로서 있어서는 안될 행위”라며 “도민 유권자를 심히 우롱하고 기만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오 후보 측은 “집권여당의 제주지역 책임자가 공식적으로 언론에 마타도어를 선언한 부분은 언론을 무시하고 알 권리를 빙자한 범법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오 후보 측은 이어 “그 동안 상대방의 네거티브 공세에도 공명선거를 위해 무대응으로 일관해 왔으나 공당 대표까지 나서 도민 유권자를 우롱했다는 점에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본다”며 “이에 따라 허위사실 유포와 후보자 비방 혐의 등으로 도당 위원장을 고발한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 후보 측은 이외에도 국민의힘 제주도당과 허향진 국민으힘 제주도지사 후보 측이 다른 의원 시절 보좌진의 성적 일탈 의혹을 제기한 부분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에 들어간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