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규, 부상일 향해 "제주도가 전라도화? 지역감정 조장!"
김한규, 부상일 향해 "제주도가 전라도화? 지역감정 조장!"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5.1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일, 언론대담서 "제주도 전라도화 ... 기울어진 운동장"
김한규 "도민 탓할 것이 아니라 자기성찰을 해야"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한규 후보와 국민의힘 부상일 후보.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한규 후보와 국민의힘 부상일 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김한규 후보 측에서 국민의힘 부상일 후보를 향해 “지역감정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김한규 후보 측 오군성 대변인은 18일 논평을 내고 부상일 후보가 언론사와의 대담 과정에서 “제주가 전라도화 됐다는 말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발언한 부분을 언급하며 “제주도민은 물론 다른 지역까지 함께 비하하며 지역감정을 조장하고 있다. 이 발언은 특유의 자주성과 독립성을 가진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부 후보의 발언은 지난 17일 있었던 KCTV제주방송과 헤드라인제주, 뉴제주일보, 제주투데이 등 4개 언론사 공동주최로 마련된 제주시을 보궐선거 후보초청 대담에서 나왔다.

부 후보는 이 대담에서 지난 세 차례의 총선에서 낙선했던 것에 대해 “제가 부족했다는 것을 인정한다”면서도 한편으론 “제주도가 전라도화 됐다는 말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 제주가 기울어진 운동장이 돼버린 것 같다”고 발언했다.

김 후보 측은 이에 대해 “본인이 유권자의 선택을 받지 못한 이유를 후보 자신이 아닌 제주도민들의 탓으로 돌리려는 의도가 다분해 보인다”며 “부 후보는 지역감정을 조장하거나 제주도민을 탓할 게 아니라, 본인이 과연 제주도를 위해 무엇을 했는지 진지하게 성찰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 측은 이어 “부 후보는 상대 진영을 비방하고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구태정치는 지양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한규 후보는 진정 도민들에게 필요한 정책은 무엇인지, 실질적으로 도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젋은 세대들을 위해 제주가 나아가야할 방향은 무엇인지 항공 고민하고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