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사들의 인권보호도 중요한 영역이다”
“사회복지사들의 인권보호도 중요한 영역이다”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2.05.09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사회복지사협회, 9일 권익옹호지원센터 관련 토론회
9일 열린 '사회복지사 안전과 인권보호를 위한 정책토론회'.
9일 열린 '사회복지사 안전과 인권보호를 위한 정책토론회'.

[미디어제주 김형훈 기자] 갈수록 사회복지 영역은 넓어지고 있으며, 그런 현장에는 늘 사회복지사가 있게 마련이다. 그럼에도 그들은 인권에 취약하다. 어떻게 하면 그들의 인권을 지킬 수 있을까.

제주특별자치도사회복지사협회(회장 허순임)가 9일 사회복지종사자 안전과 인권보호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제주복지이음마루에서 열고, 사회복지 업무를 맡고 있는 이들의 인권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날 정책토론회는 제주 도내 사회복지현장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위험과 위기 상황에 대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사회복지종사자의 안전과 인권보호를 위한 권익옹호지원센터의 역할과 과제’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경희대 공공대학원 오선영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지원 시스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선영 교수는 “사회복지종사자 인권침해는 심각한 상황이다. 사회복지 종사자의 인권보호를 위한 지원시스템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권익옹호센터는 의미가 있다. 센터는 인권침해 피해자 지원, 사회복지시설 인권경영 도입 등을 위한 교육홍보, 정책옹호를 중심으로 전개하고 신고, 조사 등의 영역은 지자체 내 인권구제시스템과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제발표에 이은 토론은 남진열 제주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고경하 탐라 노무법인 노무사, 오윤정 제주사회복지연구센터 전문연구위원, 안효철 국가인권위원회 제주출장소장, 고명희 전 제주여성인권연대 대표 등이 서로의 주장을 펼쳤다.

토론회에서 고경하 노무사는 권익옹호지원센터의 시급한 설치를, 오윤정 전문연구위원은 센터의 독립적인 운영 필요성을 말했다. 안효철 소장은 관련 시스템 마련의 필요성을, 고명희 전 대표 역시 센터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