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근 “교원치유지원센터 정책 방향 재설정”
고창근 “교원치유지원센터 정책 방향 재설정”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2.04.29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근 교육감 예비후보가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교원치유지원센터 ‘교원 쉼팡’을 설치·운영하고 있으나 타 시도와 비교하면 지원내용의 범위와 수준에 차이가 발생하고 있다. 좀 더 내실 있는 지원과 정책 추진의 방향을 재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고창근 예비후보는 “교육활동을 침해하거나, 교원에 대한 상해·폭행, 성적 굴욕감·혐오감, 민원 행위 등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현장 교원이 교육활동 침해 피해를 입은 경우에는 교원에 대한 심리상담·치료, 법률 상담을 제공해서 적정한 치유를 받고 학교현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창근 예비후보는 “현재 교원치유 지원정책은 교육활동 침해를 직접적으로 경험한 피해 교원의 치유와 회복에 주안점을 두고 있으나, 교육활동 침해 사안이 발생한 학교에서는 모든 교원이 이를 간접적으로 경험하고 부정적인 정서를 공유할 수 있다”면서 “직·간접적으로 피해경험을 가진 모든 교원에 대한 지원이 가능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