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제1회 공공기관 통합채용, 평균 경쟁률 13.6대 1
제주도 제1회 공공기관 통합채용, 평균 경쟁률 13.6대 1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08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신용보증재단 경쟁률, 47.7대 1로 가장 높아
평생교육장학진흥원과 4.3평화재단도 높은 경쟁률
제주도청 전경./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청 전경./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내 공공기관 통합채용 원서접수 결과 경쟁률이 13.6대1로 나왔다.

제주도는 제1회 공공기관 직원 통합채용 원서접수 결과 총 68명 선발에 927명이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접수는 이달 1일부터 7일까지 이뤄졌다. 도내 10개 기관 52개 분야에서 인원 선발에 들어갔고 평균 경쟁률은 13.6대 1로 나타났다.

기관별 주요 경쟁률을 보면 제주신용보증재단의 일반직 6급이 3명 선발에 143명이 접수, 47.7대 1로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경쟁이 높았던 곳은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으로 3명 선발에 126명이 몰렸다. 42대 1의 경쟁률이다. 4.3평화재단은 2명을 모집하는데 47명이 지원 23.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또 제주에너지공사에는 2명 선발에 32명이 지원해 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서귀포의료원은 2명 선발에 30명이 지원, 1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제주개발공사 25명 선발에는 304명이 지원했다. 12.2대 1의 경쟁률이다.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에도 2명을 모집하는데 11명이 지원하면서 5.5대1의 경쟁률이 나왔다.

그 외 제주경제통상진흥원은 4명 선발에 21명이 지원, 5.3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제주테크노파크는 14명 선발에 96명이 지원, 6.9대 1의 경쟁률이 기록됐다. 제주사회서비스원은 11명 선발에 117명이 지원했다. 10.6대 1의 경쟁률이다.

반면,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4급 환경직(장애인 구분모집),  제주에너지공사 일반직 6급(신재생에너지연구분야), 제주경제통상진흥원 공무직(시설관리 소방분야) 등 3개 기관 3개 분야는 지원자가 없다.

제1회 공공기관 직원 통합채용 필기시험은 오는 23일 오전 10시부터 치러질 예정이다. 지정된 시험장에서만 시험에 응시할 수 있어 사전에 필기시험 장소 공고문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한편, 제주도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응시생의 안전을 위해 시험 전후로 시험장 전체를 방역 소독하고, 모든 응시생 및 감독관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사전 신청자에 한해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보게 된다. 또 시험 당일 시험장 입구에서 이상증상이 나타난 응시자는 의료반 문진 후 별도 시험실에서의 응시 여부가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