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추념식 찾은 각 정당 대표들 "4.3문제 해결, 계속 이어질 것"
4.3추념식 찾은 각 정당 대표들 "4.3문제 해결, 계속 이어질 것"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4.03 12: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열린 제74주년 4.3희생자추념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에 나서고 있다.
3일 열린 제74주년 4.3희생자추념식에서 참석자들이 헌화와 분향에 나서고 있다.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74주년 4.3희생자추념식에 참석한 각 정당 대표들이 4.3문제에 대해 “후퇴는 없을 것”이라며 조속한 해결에 한 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3일 오전 제74주년 제주4.3희생자추념식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번에 오랜 시간 침묵해야 했던 유족과 희생자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며 “4.3을 더 빠른 속도로 신속하게 해결해야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국가에서 4.3문제의 후퇴는 될 수 없는 부분”이라며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민주당에서도 최선을 다해서 4.3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애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희생자 보상 기한 단축과 일반재판 직권재심과 관련해서는 “여기서 말하기보다는 국회에서 조금 더 논의가 개진된 후에 말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4.3희생자에 대한 보상기간 단축과 일반재판 수형자의 직권재심 등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윤석열 당선인이 인수위에서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4.3에 있어 전향된 횡보를 시작한 이후 한번도 성상되지 않았던 보수정당 출신 대통령(당선인)의 방문이 이어졌다”며 “(보상 문제와 직권재심 문제도) 급물살을 타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도 희생자의 명예회복 문제 해결이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여 대표는 “4.3 수형인에 대한 무죄 판결이 아직은 완전하지 않지만 뒤틀린 역사를 바로 잡는 계기가 됐다고 본다”며 “오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이 직접 4.3희생자추념식에 참석하기 때문에 진상조사와 명예회복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4.3희생자 보상에 대해서는 “최대한 앞장서서 보상을 하는게 맞다”고 말했다.  일반재판 수형인에 대한 직권재심 문제에 대해서도 “일반 수형인들도 함께 직권으로 회부해서 잘못된 역사의 피해를 무죄선고로서 바로잡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국인 2022-04-03 14:12:35
1905년 미국 테프트와 일본 가쓰라장관이 필리핀과 조선을 식민지 만들기에 적극협조한다는 약정을맺어
덕분에 일본식민지가된 조선
2차대전때 강건너 불구경하던 미국을 일본이 침략하자 마지못해 참전 원폭투하로 일본항복과 연합군에 독일도 항복한뒤
원폭투하로 유엔을 장악한 미국이 일본이 약탈한 엄청난 금괴를 받는대신
일본왕도 전범처리않고 독일처럼 갈라야할 일본대신 조선을 가르기로 일본과 비밀약정을 맺은뒤
조선을 강제분단시키자 김구선생님등 애국자와 독립군과 애국국민들이
미쏘군 철수주장하며 조국분단 반대하자 미국과 앞잡이 이승만이 처벌하려던 친일파를 구출후
군경 요직에 배치후 북한서 친일파를 처벌하자 남으로 도망온 서북청년단과 합세하여
제주도민을 빨갱이로 몰아 학살한것으로 6.25도 강제분단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