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순정 “제주 역사 바로세우기, 간첩조작 사건부터”
부순정 “제주 역사 바로세우기, 간첩조작 사건부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4.01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첩조작사건 가담자 인명사전 편찬, 역사기념관 조성 등 약속
부순정 제주녹색당 도지사 예비후보가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간첩조작사건 적극 가담자에 대한 인명사전을 편찬하겠다는 등의 구상을 밝혔다.
부순정 제주녹색당 도지사 예비후보가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간첩조작사건 적극 가담자에 대한 인명사전을 편찬하겠다는 등의 구상을 밝혔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부순정 제주녹색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제주지역 간첩조작 사건부터 역사 바로세우기를 시작하겠다는 약속을 내놨다.

지난해 ‘간첩조작사건 피해자 등의 명예회복 및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제정됐지만, 잘못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려면 제대로 된 반성과 사죄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부순정 예비후보는 1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다짐을 피력했다.

부 후보는 우선 “친일 부역자부터 군부 독재자들까지 우리 근현대사는 반성과 사죄보다 화해와 상생이라는 이름으로 역사를 써온 경우가 많았다”면서 “간첩조작 사건을 통해 권력과 부를 획득한 이들은 진정으로 피해자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7년 재심을 통해 무죄가 확정된 강광보씨 사례를 들기도 했다.

그는 “강광보 선생님을 기소한 검사도 이후 검찰총장까지 지냈다고 한다”며 “군부독재 시절 잘못된 수사임을 알면서도 한편에선 정권의 입맛에 맞게, 한편에선 본인들의 영화를 위해 피해자들을 전기고문 등 강압적인 방식으로 진술을 강요하고 감옥에 가뒀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가해자들이 삶의 안온을 누릴 동안 피해자 분들의 삶은 산산조각이 났다”면서 이같은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를 위해 그는 우선 군부독재 시절 제주지역에서 간첩조작 사건에 가담했던 경찰, 검찰, 판사 등 가해자들을 조사하고 정리해 가칭 ‘제주지역 군부독재 시절 간첩조작사건 적극 가담다 인명사전’을 편찬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또 간첩조작 사건 피해자들의 역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관 형식의 역사기념관을 만들고, 제주형 4.3평화교사 양성과정에 간첩조작 사건을 포함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그는 올해 제주도의 간첩조작 사건 관련 예산이 피해자 실태조사비 5000만 원에 불과하다는 점을 지적, “조례에 명시된 지원사업이 실효성 있게 지원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