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과 여순의 진실, 6개월간 전국 5개 도시에서 만난다
4.3과 여순의 진실, 6개월간 전국 5개 도시에서 만난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2.03.25 11: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범국민위, ‘4370+4 동백이 피엄수다’ 30일 서울 전시 개막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4.3 제74주년을 맞아 ‘4370+4 동백이 피엄수다’ 전시가 오는 3월 30일 서울을 시작으로 6개월간 전국 5개 도시에서 이어진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제주4·3 특별법 개정안 국회통과에 힘써온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가 제주4·3 제74주년을 맞아 서울지역 기념행사 일환으로 기획한 행사다.

특히 이번 행사는 서울과 광주, 대전, 대구, 부산까지 주요 5개 도시에서 6개월 동안 제주4.3 관련 단일 미술 전시가 진행되는 것이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가 관련 단체들과 함께 주관을 맡은 이번 서울 전시는 30일부터 4월 5일까지 서울 인사아트프라자(2‧3층)에서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제주4·3평화재단, 노무현재단(제주),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이 후원해 주고 있다.

‘4370+4 동백이 피엄수다’는 ‘4‧3의 봄’이 오고 있음을 시민들과 함께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 2018년 제주4.3 70주년 당시 대한민국의 심장인 광화문에서 “제주4.3은 대한민국의 역사입니다”를 외친 후 맞이하는 네 번째 봄이기도 하다.

특히 지난 2021년 한 해는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개정됐고 ’‘여수ㆍ순천 10ㆍ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돼 70여 년 만에 진실을 밝힐 수 있는 법적 장치가 마련된 기념비적인 해다.

이번 전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형제의 역사인 4‧3과 여순을, 70여년 만에 하나로 연결하는 전시회이기도 하다. 범국민위는 이번 전시를 통해 해방과 정부수립 전후 과정에서 발생한 민중들의 저항의 의미가 무엇인지, 우리가 무엇을 기억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는 취지로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

(사)제주4‧3범국민위원회 백경진 상임이사는 “지난 2년 동안 국회 앞에서 여순항쟁의 유가족들과 함께 4.3특별법의 개정과 여순특별법의 제정을 위해 1인 시위를 함께 하면서 4.3항쟁과 형제인 여순항쟁도 함께 풀어야 할 과제로써 제기돼 여수‧순천과 대전, 제주, 서울 등의 작가 11명이 4.3과 여순을 담았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위원회는 버려진 폐목에서 과거의 기억을 도출한 인두화(손유진), 연필로 한 줄 한 줄 야만의 역사를 담은 연필화(현아선), 대전 골령골 학살과 제주를 담은 사진(임재근), 여순 현장을 담은 사진(박성태), 유가족으로 여순항쟁을 역사화한 그림(박금만), 민중 삶의 주식인 보리로 4‧3항쟁 전체를 관통하는 보리아트(이수진), 잃어버린 역사를 담은 영상(정기엽), 구천을 헤매는 영혼들의 함성을 담은 조형물(이찬효), 미군과 이승만을 비롯해 대통령의 기록(주철희, 박진우), 전체를 서사화하여 하나로 이은 이야기((storytelling, 이하진) 등의 모두 111점(전자사진 9개, 조작 18개 포함)의 작품으로 관람객들과 만난다.

특히 4·3과 여순에 대해 전반적 이해를 할 수 있도록 전시 작품의 도록 제작 및 전시장 내 해설 자료 작업 상황을 이야기 서사를 통해 전달할 예정이다.

4·3에 대한 여러 대통령의 사과(노무현 대통령 2회, 문재인 대통령 3회 등) 내용과 4·3과 관련한 대통령(후보)들의 지시 및 발언 등 기록을 전시하는 아카이브전 형식도 병행한다.

‘4370+4 동백이 피엄수다’는 서울 전시에 이어 오는 4월 6일부터 6월 26일까지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라이브러리파크 기획전시관에서, 6월 27일부터 7월 24일까지 대전 근현대사 전시관 1층(기획 전시실 3‧4관)에서, 7월 25일부터 8월 6일까지 대구문화예술회관 2층(12‧13관)에서, 8월 7일부터 21일까지 부산시청 2층(2~3전시관)에서 계속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국인 2022-03-27 20:26:12
이명박정권때 일천억원대 탈세혐의로 약점잡혀 말잘듯는 이명박 아바타로 변신한 간철수
그래서 박근혜 석방때 이명박도 석방하라 조른겄이다
요번 대선에서 단군이래 최고의 세금도둑 이명박이 철수에게 이명박계가 실세들인 국힘당과 합치라했을테고
단일화 않한다고 사기치곤 쓰레-기들 모임인 국힘당과 합친 더러운 기회주의자 간-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