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5 01:14 (토)
부순정 "윤석열, 원전 관련 공약 전면 폐기해야"
부순정 "윤석열, 원전 관련 공약 전면 폐기해야"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3.10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노후 원전 수명 연장 공약 ...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제주 탄소없는 섬 만들기 위해 도민 사회 귀 기울여야"
부순정 제주녹색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부순정 제주녹색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녹색당 부순정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제20대 대선 윤석열 당선인을 향해 “원전 관련 공약을 전면 폐기하라”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부순정 예비후보는 10일 논평을 내고 윤석열 당선인을 향해 “당선을 축하드린다”면서도 원전 관련 공약의 전면 폐기와 탄소 없는 섬 제주 실현을 위한 노력 등을 강조했다.

부 예비후보는 먼저 “윤 당선인은 문재인 정부가 백지화한 신한울3·4호기의 공사재개를 공약으로 내세웠다”며 “신한울3·4호기 공사재개는 대한민국을 다시 원전 공화국으로 진입시키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부 예비후보는 “핵폐기물 처리가 불가능하다는 원론적 이유가 아니더라도 한국은 핵발전소 사고 위험이 갈수록 높아지는 지역”이라며 “지진 발생이 갈수록 빈번해지고 있으며 태풍의 강도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해일의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노후 원전의 수명을 연장하고 신규 발전소 공사를 재개하는 것은 온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당선인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원전 관련 공약을 전면 폐기하라”라고 요구했다.

부 예비후보는 또 “핵발전소의 위험이 널리 확산되지 않는 것은 정보의 폐쇄성에서 기인하는 바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자력 마피아라고 부를 정도로 폐쇄적인 기득권 집단으로 군림하는 원자력 개발 집단에게 전문성과 독립성을 보장한다는 공약은 곧 그들의 기득권 보장으로 이어지고 또한 정보의 폐쇄성이 강화될 수밖에 없다”며 “윤당선인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비롯한 모든 기구를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운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 예비후보는 “윤당선인이 그리는 제주는 더욱 우려스럽다”며 “당선인의 제주 핵심공약에는 제주도가 추구하던 탄소 없는 섬 제주가 아예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부 예비후보는 “탄소 없는 섬의 모토에 대해서는 도민들의 공감대가 높은 것이 현실”이라며 “윤당선인은 제주를 탄소 없는 섬으로 만들기 위해 도민사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