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조류인플루엔자 차단 총력 ... "3월까진 오염원 남아"
제주도, 조류인플루엔자 차단 총력 ... "3월까진 오염원 남아"
  • 고원상 기자
  • 승인 2022.02.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겨울, 제주서 조류인플루엔자 5건 검출
제주도 "3월말까진 방역수칙 철저히 준수해야"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된 성산읍 오조리 일대./사진=제주특별자치도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된 성산읍 오조리 일대./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고원상 기자] 제주도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예방을 위한 막바지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제주도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예방을 위해 모든 방역자원을 총동원, 고강도 차단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제주에서는 최근 성산 오조리 알락오리 폐사체에서 H5N1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을 포함해 이번 겨울에 총 5건의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1건의 고병원성을 제외하면 4건은 저병원성이었다.

다만 앞으로 겨울철새의 개체수가 점차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이면서 조류인플루엔자에 대한 우려 역시 점차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도는 하지만 한동안은 오염원 확산의 가능성이 남아 있다고 판단, 철새도래지에 대한 방역관리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도는 현재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지점부터를 예찰지역으로 설정하고 30호 농가의 닭 40여만 수에 대한 이동제한 조치와 예찰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

해당지역은 폐사체 발견일로부터 21일이 경과한 2월25일 이후 닭은 임상검사, 기타 가금은 환경검사와 혈청검사를 거쳐 음성으로 확인되면 이동제한을 해제할 예정이다.

도는 이외에도 철새도래지와 가금 사육농가에 대해서는 군 제독차량 1대, 살수차 2대, 방역차량 20대를 동원해 농가 인근 주변도로, 소하천 등에 대한 소독을 하고 있다.

도는 또 도내 모든 모든 산란계 및 메추리 농가와 육계 농가 등에 대해 정기검사 및 정밀검사를 추진하고 가금류 도축장에 대한 환경검사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한인수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바로 옆에서 가금농가를 위협하는 상황”이라며 “겨울철새가 대규모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3월 말까지 농가에서는 외부인 및 출입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