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실무위 희생자·유족 1011명 중앙위 심의 요청
제주4.3실무위 희생자·유족 1011명 중앙위 심의 요청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9.2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접수 제7차 추가신고 3만2615명 중 일부
제190차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실무위원회가 29일 제주도청 한라홀에서 진행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제190차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실무위원회가 29일 제주도청 한라홀에서 진행됐다. [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29일 도청 한라홀에서 제190차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실무위원회(4.3실무위, 위원장 제주도지사)를 열고 올해 상반기 접수한 제7차 4.3희생자 및 유족 신고자에 대한 사실조사 결과를 심사했다.

지난 1월부터 6월말까지 진행된 제7차 추가신고 기간 접수한 희생자와 유족 등은 3만2615명이다. 사망 216명, 행방불명 74명, 후유장애자 27명, 수형자 43명 등 희생자가 360명이고 유족은 3만2255명이다.

4.3실무위는 이날 심사를 통해 4.3희생자와 유족으로 사실 확인이 된 1011명에 대해 제주4ㆍ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4.3중앙위원회, 위원장 국무총리) 최종 심의 및 결정을 요청하기로 했다. 희생자는 사망자 3명과 수형자 1명 등 4명이고 유족은 직계존비속 등 1007명이다.

4.3실무위는 앞서 네 차례 심사를 벌여 희생자 11명(사망 6, 행방불명 2, 수형자 3)과 유족 1801명 등 1812명을 심사했다. 이번 1011명까지 합하면 7차 추가접수 중 심사가 이뤄진 인원은 2823명이다.

29일 제주도청 한라홀에서 열린 제190차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실무위원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29일 제주도청 한라홀에서 열린 제190차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실무위원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4.3실무위는 또 이날 4.3특별법의 후속조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제주도와 함께 4.3중앙위원회와 정부 및 국회 등을 상대로 지속적인 절충을 벌여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4.3중앙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되며 사퇴한 허영선 전 4.3실무위원의 자리를 대신해 박찬식 제주4.3연구소 이사를 신규 위원으로 위촉했다.

4.3실무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구만섭 제주특별자치도지사 권한대행은 “4·3의 완전한 해결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도록 희생자와 유족의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정 역시 유족회와 지역 국회의원 등 모두와 협력하면서 희생자와 유족들의 바람이 최대한 해결될 수 있도록 특별법 후속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