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까지 제주 폭우·강풍, "해안가 침수 주의"
17일까지 제주 폭우·강풍, "해안가 침수 주의"
  • 김은애
  • 승인 2021.09.16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찬투 영향, 17일까지 제주 폭우 예상
해안가 저지대 침수 주의, 강풍 피해 주의
2021년 9월 16일 10시 기준 기상청이 발표한 태풍 찬투 예상 이동경로.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16일 오후 12시부터 제주도와 제주도 전해상에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내일(17일)까지 강풍과 폭우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16일 오전 11시 30분 속보를 통해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40km 해상에서 시속 4km로 북진 중이라고 밝혔다.

당초 태풍 '찬투'는 15~16일까지 제주에 영향을 줄 예정이었지만, 예상보다 그 영향이 길어지고 있다.

이에 기상청은 17일까지 제주에 최대 순간풍속 기준 30~40m/s 상당의 강풍이 불 것이라고 예고했다. 일반적으로 풍속 25m/s 이상이면 지붕이나 기왓장이 뜯겨 날아가는 수준이며, 30m/s 이상은 허술한 집이 붕괴할 수 있는 수준이다. 40m/s 이상이면 사람은 물론, 커다란 바위까지 날아갈 수 있는 강풍이다.

이에 기상청은 강풍에 의한 피해가 없도록 시설물 관리와 안전에 주의할 것을 강조했다.

15일 색달동 전신주에 나무가 걸려 소방대가 조치를 취하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실제로 지난 15일부터 제주에는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데, 간판이 떨어지거나 전신주에 나무가 걸리는 등 사례다. 이에 17일 이후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 까지는 되도록 외출을 삼가고, 운전 시 안전에 유의해야한다.

또 기상청은 17일까지 제주도에 매우 많은 비(산지 400mm 이상)가 오겠고, 물결도 2~8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제주도 해안가 저지대에 침수 가능성이 있으니 화북천 하류 등 침수 이력이 있는 지역에 주의가 당부된다.

한편, 16일 오후 12시 16분 기준 제주국제공항에는 출발과 도착 항공편이 지연되는 등 태풍의 영향을 받고 있다. 아직 항공편은 정상 운행되고 있으나, 태풍 영향으로 운항스케줄에 변동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에 항공편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항공사를 통해 사전에 확인하는 편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