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2 17:24 (수)
원희룡 “불교계와 소통 제주 발전 함께하도록 노력”
원희룡 “불교계와 소통 제주 발전 함께하도록 노력”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5.1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한라산 관음사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 참석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불교계와의 소통을 강화하고 제주도 발전에 함께 노력할 것을 강조했다.

19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원희룡 지사는 이날 제주시 대한불교 조계종 제23교구 본사 한라산 관음사에서 열린 불기2565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다.

법요식에는 불교계 인사를 비롯해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 송재호(제주시갑).오영훈(제주시을) 의원 등도 자리했다.

19일 한라산 관음사에서 열린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19일 한라산 관음사에서 열린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원 지사는 이날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에도 제주 불교계는 종교활동 불편에도 적극 방역에 나서 제주가 안전하게 유지되는데 큰 도움을 줬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대승적 결단으로 모든 종교계와 도민들에 모범을 보여준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와 함께 “앞으로 불교계, 불자 여러분과 더 긴밀하게 소통해 제주 불자의 발전에 제주도 발전과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법요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발열체크, 출입자 명부 작성,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