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6 17:36 (금)
“미얀마 군부, 민주주의‧평화를 사랑하는 인류에 대한 도전”
“미얀마 군부, 민주주의‧평화를 사랑하는 인류에 대한 도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3.0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4.3평화재단 “미얀마 군과 경찰의 야만적인 탄압을 규탄한다” 성명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4.3평화재단이 최근 미얀마인들의 평화적 시위를 무력 진압하고 있는 미얀마 군부의 야만적인 탄압을 당장 멈출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4.3평화재단은 8일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해 구금된 민주인사들의 즉각 석방을 촉구하는 한편, 미얀마에서 벌어지고 있는 민주주의와 평화를 위한 미얀마인들의 정당한 투쟁에 강력한 지지를 보낸다는 입장이 담긴 성명을 발표했다.

지난 5일 열린 제주4·3평화재단 이사회 결의에 따라 발표된 성명은 “평화 시위를 벌이던 꽃다운 미얀마 청년들이 장갑차를 앞세운 군과 경찰의 실탄 사격에 쓰러지는 모습을 보면서 1947년 관덕정 광장에서 무고한 구경꾼을 향해 무차별 총탄을 퍼부은 경찰의 발포와 1980년 광주를 피바다로 만든 군의 만행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며 연대의 뜻을 표시했다.

경찰이 쏜 총에 목숨을 잃은 ‘태권 소녀’ 치알 신 양의 시신을 탈취하는 등 사건의 실체를 조작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강력 성토하기도 했다.

4.3평화재단은 이어 “2020년 11월 총선에서 미얀마인들의 압도적 지지와 선택을 받은 미얀마의 민주정부가 군사 쿠데타로 무너지자 이를 막기 위해 한 달 넘게 계속되는 미얀마인들의 정당한 저항을 군부가 무력 진압하는 과정에서 수십 명의 미얀마인들이 희생되고, 수천 명이 구금됐다는 소식에 분노한다”면서 “미얀마 군부가 시민들의 저항에 두려운 나머지 무력 진압을 통해 유혈사태를 빚고 있는 것은 미얀마인 뿐 아니라 민주주의와 평화를 사랑하는 인류에 대한 도전”이라고 규정했다.

이에 4.3평화재단은 앞으로도 미얀마 군경이 계속 민간인들을 학살한다면 국내외 민주단체와 연대, 지속적인 규탄 운동을 벌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