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4 14:09 (수)
지수 소속사 '이메일 제보' 강수...네티즌 "시간 끌기냐" 비난도
지수 소속사 '이메일 제보' 강수...네티즌 "시간 끌기냐" 비난도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03.0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배우 지수에 대한 학교폭력(학폭) 논란에 대해 소속사는 '이메일 제보'를 받겠다는 초강수를 뒀다. 이전까지 학폭 논란에 휘말렸던 소속사와는 전혀 다른 대응 방식이다. 하지만 이미 학폭 논란 연예인에 대한 소속사 태도에 신물이 난 네티즌들은 이마저도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3일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사안에 대해 안내드리는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할 것이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 사실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다만 무분별하게 확산하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해서 생성하고 게시하는 글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동안 학폭 의혹 후 당사자의 입장만 듣고 사실을 무조건 부인하던 다른 소속사와는 다른 공식입장이었다. 

하지만 이마저도 네티즌들은 부정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키이스트란 회사 완전 양아치 회사구만. 소속사 배우에게 진위 확인해서 빨리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도 모자랄 판에 뭐라고? 피해자들한테 진위 파악을 하겠다고?(ch***)" "키이스트 사람 보는 눈이 왜 이러나.. 그리고 멜로 그걸 받아서 뭐 어쩔라고... 시간 끌기... 벌써 사실 확인 다 끝냈을 것 같은데(pg***)" "시간 끌기 하지 마시길... 조속히 드라마 하차시키고 피해자에게 사죄할 수 있도록 마땅한 조치 취해주세요. 키이스트 딴따라 소속사 아니지 않습니까?(co***)" 등 댓글을 달았다.

다만 일부 네티즌들은 "소속사 대응으로 봐선 얘 손절하고 손해배상 청구할 거 같은데... JYP나 기타 다른 소속사 너무 실망스러웠는데 일단 키이스트는 한번 믿어보자(ji***)" "키이스트 대처가 맘에 듭니다. 이성적이고 차분하고 냉철하네요. 거짓이라 발뺌하지 않고... 키이스트 칭찬합니다(la***)" 등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중학교 시절 지수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의 글이 올라왔다. 

지수가 포함된 일진 무리에 학폭을 당했다는 게시자는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진 지수는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학교 일진으로 군림해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 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 학교 생활은 공포 그 자체였다. 동급생들을 시켜 욕설은 기본이고, 패륜적인 발언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현재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지수의 모습에 게시자는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 지수의 인터뷰나 기사를 보면 헛웃음이 나온다. 저 정도면 과거를 망각한 기억상실증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특히 게시자는 "사과나 보상을 바라는 것이 아니다. 하고 싶은 게 연기라면 해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 가해자 지수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라. 연기는 스크린 속에서만 하라"고 울분 섞인 글을 적기도 했다. 

 

아주경제 전기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