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1 17:17 (일)
탱크 "리쌍 길, 노동 착취·전 연인 폭행" 주장…길 측 "사실무근" 반박
탱크 "리쌍 길, 노동 착취·전 연인 폭행" 주장…길 측 "사실무근" 반박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02.19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힙합 듀오 리쌍 길[사진=CJ E&M 제공]
힙합 듀오 리쌍 길[사진=CJ E&M 제공]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안진웅)가 힙합 듀오 리쌍 길(길성준)에게 노동 착취와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유명 여자 가수들을 모욕했다고 폭로해 팬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탱크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음주운전 3번/여성 혐오/매니저 폭행/원나잇/협박/노동 착취/언어폭력/범죄자 [여러분은 지금도 속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동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 속 탱크는 "한때는 최고의 힙합 프로듀서이자 대한민국 최대의 예능인으로 살다가 음주운전을 3번 저지른 뒤 현재는 대중에게 미운털이 박힌 어떤 남성을 고발하기 위해 만들었다"라며 그의 행적을 나열했다.

그는 폭로 대상의 이름을 정확히 언급하지 않았지만,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쇼미더머니5' 등을 언급, 동시에 '음주 운전'까지 짚으며 폭로의 대상이 길이라는 것을 암시했다. 네티즌들도 댓글을 통해 해당 인물이 길이라고 확신하는 분위기다.
탱크는 통화 녹음 파일 등 증거물을 가지고 있다며 "최근에도 자신의 장모를 동원하고 부인과 아들을 팔아 동정심을 유발하여 자신의 컴백기반으로 삼으려고 했고 기부를 한다고 기사를 내는 등의 행동을 하고 있지만, 실체는 놀고먹어도 될 만큼의 저작권료와 실연권료, 연예인 협회에서 들어오는 돈으로 서래마을의 100평에 가까운 크기의 고급 빌라에서 호의호식하고 있다. 다른 PD, 무면허 음주운전을 한 기록이 있는 한 연예인과 골프를 치러 필드를 다니는 등, 끊임없이 복귀를 노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매니저를 폭행하고 1년 간 동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으나 어떠한 돈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폭로 대상자가 여성 혐오를 해왔다며 후배 가수, 연인에게 모욕적인 행동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동시에 4명의 여성을 사귀었는데 그 중 한 명이 배우 고(故) 오인혜였다고 말했다. 그는 오인혜를 "따뜻하고 친절하며 아름다운 사람"이라고 회상하며, 폭로 대상자가 집 청소를 해준 전 연인에게 욕을 퍼부었다고 말했다. 가수 아이유도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후배 가수인 아이유가 노래방에서 길의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보내자 그는 "XX하네, XXX"라며 욕설을 했다고 거들었다.

특히 탱크는 지난 2016년 '쇼미더머니5'에서 발표된 노래 '호랑나비'가 김흥국의 '호랑나비'를 표절했다며 고소당할 위기에 처하자, 그의 매니저가 "네가 다 뒤집어쓰자"라며 연락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대화 내용은 음성 파일로 가지고 있다는 입장이다.

해당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

해당 내용이 일파만파 퍼지자, 길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전면 부인, "해당 영상 속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며 이에 관한 입장 발표, 법적 조처도 준비 중"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길·탱크와 함께 작업한 매직 맨션(길 작곡 팀) 조용민 프로듀서는 지난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진웅의 글을 보고 이 시간에 무고한 많은 사람이 휘말리게 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을까 걱정되어 글을 쓴다"라고 장문의 글을 쓰기도 했다.

그는 지난 2016년 '쇼미더머니5'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한 여성 듀오 곡을 녹음하는 과정에서 안진웅의 잘못으로 길에게 혼이 났고 작업실을 나갔으며 그것이 이번 사건의 시발점일 것으로 추측했다.

이어 "길이 식비를 비롯해 금전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곡비를 안 받은 적도 없으며 저작권을 부당한 비율을 받은 적이 없다. 모두 똑같이 나눠 받았다"라며 탱크와는 상반된 이야기를 내놓았다.

그러면서 "제삼자를 이 일에 끌어들였는데 그들에게도 상처가 될까 봐, 그리고 고인들의 가족분들, 친지분들 및 친구분들 팬분들이 혹시나 안진웅의 폭로 글을 보고 두 번의 상처를 받을까 너무 두렵다"라고 덧붙였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