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8:11 (월)
제2공항 찬성 단체 “제주 미래 정치인들이 망쳐”
제2공항 찬성 단체 “제주 미래 정치인들이 망쳐”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2.0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제주도·도의회 앞서 집회 “사업 조속 추진” 촉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서귀포시 성산읍에 계획 중인 제2공항 사업에 찬성하는 주민들이 8일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앞에 모여 조속한 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제주제2공항건설촉구범도민연대 등은 이날 집회를 열고 “제주도의 미래와 경제적 발전을 제주 정치인들이 망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제2공항건설촉구범도민연대 관계자 등이 8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제2공항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제2공항건설촉구범도민연대 관계자 등이 8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제2공항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제2공항이 제주 발전의 또 다른 경제적 기여를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하지만 제주도의회 제2공항건설갈등해소를위한특별위원회 박원철·홍명환·강성의·조훈배 의원 등이 개인적 이익과 다음 재선을 위해 반대 단체들과 손잡고 제2공항을 적극 반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반대 단체가 (제2공항) 여론조사 질문을 여론조사로 결정하자고 주장했다”며 “모든 정책의 결정을 여론조사로 하자는 반대 단체의 주장처럼 도의원들도 모든 의정 활동과 의사 결정을 도민 여론조사로 결정하는 것이 정당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오는 14일이면 제2공항 부지 150만평의 개발행위제한구역이 해제된다”며 “지난 5년간 아무런 개발과 영농활동 및 시설물조차 하지 못하게 한 책임과 피해는 누가 질 것이냐”고 따지기도 했다. 이어 그 책임자로 도의회 갈등해소특위 소속 의원들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지목했다.

제주제2공항건설촉구범도민연대 관계자 등이 8일 제주도청 앞에서 제2공항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제2공항건설촉구범도민연대 관계자 등이 8일 제주도청 앞에서 제2공항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도의회가 갈등해소특위의 결정을 따르지 않는다면 도정을 대신해 행정의 역할, 즉 주민의견수렴인 여론조사를 독단적으로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며 “이게 바로 ‘갑질’이다”고 피력했다. 이에 따라 “행정을 견제하는 도의회가 협치를 하지 않고 행정 위에 군림, ‘갑질’도 서슴지 않는 행태를 멈춰야 한다”며 “해야 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명확하게 구분해 도의원으로서 제주 발전에 어떻게 기여할 것인지를 상기하기 바란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