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LPG 지원 조례 제정·도시가스 균형 발전책 마련해야”
“제주도 LPG 지원 조례 제정·도시가스 균형 발전책 마련해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1.1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판매업협동조합·LPG산업협회 등 12일 도청 앞 집회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도내 LP가스업계 종사자들이 지원조례 제정과 도시가스(LNG) 보급 확대 지원 정책 중단을 촉구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가스판매업협동조합과 한국LPG산업협회 제주협회 등은 12일 제주도청 앞에서 LPG 생존권 사수 비상대책회의 4차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집회에서 생계형 적합업종 LPG업계 생존권 보장과 LPG 총량제 정책 마련을 주장했다. 또 도시가스 전환 시 LPG 시설 영업 보상 정책 마련과 LPG업계 지원 조례 제정, LPG와 도시가스 균형발전 정책 마련을 요구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가스판매업협동조합과 한국LPG산업협회 제주협회 관계자 등이 12일 제주도청 앞에서 LPG 생존권 사수 집회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특별자치도가스판매업협동조합과 한국LPG산업협회 제주협회 관계자 등이 12일 제주도청 앞에서 LPG 생존권 사수 집회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결의문에서 "제주도가 민간 도시가스사에 편중 지원하고 LPG에는 지원이 없는 현실에서 LPG사업자들의 생업을 빼앗아 민간기업 제주도시가스에 LNG공급권을 몰아주려는 정책을 막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고 밝혔다.

특히 "제주도가 지역 도시가스 보급 확대 추진 정책이 과도한 도민 세금 투입으로 경제성 없는 혈세 낭비"라고 비판했다. 이어 "LPG사업자들이 수십년간 수천억원을 투자해 이룩한 LPG공급시설을 고철덩어리로 전락하게 만들고 영세 소상공인 LPG판매사업자의 공급권을 빼앗아 민간기업인 제주도시가스사에 넘기는 정책일 뿐"이라고 힐난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민간기업 제주도시가스 지원 정책을 즉각 중단하라"며 "도시가스 보급 정책 추진 시 LPG판매사업자들에 대한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제주도시가스는 현실에 맞는 LPG 영업권과 시설비를 보상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제주도는 LPG판매업계와 소바자에게 지금까지 정책 지원이나 예산 지원이 없었다"며 "LPG 소비자도, 판매사업자도 도시가스 사업자 및 소비자와 똑같이 지원하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