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3 11:09 (토)
서귀포시 3개 공립미술관 첫 공동기획전
서귀포시 3개 공립미술관 첫 공동기획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1.11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에 바람’ 주제 오는 17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기당미술관·이중섭미술관·소암기념관별 특색 전시 구성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서귀포시는 기당미술관, 이중섭미술관, 소암기념관 등 관내 3개 공립미술관 첫 공동기획전 '서귀포에 바람'을 오는 17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전시 개막식은 오는 20일 소암기념관에서 열린다.

서귀포시에 따르면 이번 공동기획전은 12명의 작가를 초대해 이뤄진다. 서귀포시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거나 인연을 맺어온 정착 작가를 중심으로 전시가 구성된다. '서귀포에 바람'이라는 주제 아래 미술관별 개성에 맞는 전시를 구성했다.

‘서귀포에 바람’ 을 주제로 오는 17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열리는 서귀포시  3개 공립 미술관 첫 공동기획전 포스터. [서귀포시]
‘서귀포에 바람’ 을 주제로 오는 17일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 열리는 서귀포시 3개 공립 미술관 첫 공동기획전 포스터. [서귀포시]

기당미술관은 '생활의 바람-지금, 여기, 서귀포에 살고 있습니다'를 제목으로 한다. 서양화 안병근, 한국화 오승용, 영상 및 설치 변금윤, 도예 양형석 작가를 초대해 전시를 꾸민다.

이중섭미술관은 '역사의 바람-제주를 건넌 예술가들'이라는 제목으로 제주에 정착한 조각 이유미, 설치 한윤정, 설치 김기대, 회화 양재열 작가를 초대한다. 그들이 제주에 건너와 진행한 작업들을 조명한다.

소암기념관은 '자연의 바람-바람이 품은 푸른 생명력, 서귀포'라는 제목으로 서귀포의 자연과 풍경을 주제로 한 작품을 선보인다. 초대 작가는 서양화 현충언, 융합서예 양상철, 서양화 고순철, 한국화 오민수다.

이번 공공기획전 기간 동안 참여 작가들의 인터뷰와 작업 과정을 담은 소개 영상을 비롯해 전시 영상, 전시 과정에서의 다양한 소식들의 온라인 전시도 병행된다. 3개 미술관 전시 모두 관람해 스탬프를 받으면 기념품늘 증정하는 통합 투어 프로그램도 함께 기획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