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문재인 대통령에 “전기차 보조금 지원해달라”
원희룡, 문재인 대통령에 “전기차 보조금 지원해달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10.14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국비 보조금 추가 지원 건의
원희룡 지사가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원희룡 지사가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지사가 제주도내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전기차 보조금을 국비에서 지원해줄 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기차 1대당 지원되는 도비 보조금의 50%를 국비에서 지원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원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수요 침체와 전기차 예산 삭감으로 전기차 보급이 상당히 열악한 상황”이라며 “환경부의 전기차 예산 상당액이 불용될 예정이므로 대당 국비 보조금 단가를 지방비 보조금의 50% 추가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어 그는 “지방비 보조금의 50%가 국비로 추가 지원된다면 나머지 지방비 보조금 50%와 불용될 예정인 환경부 전기차 예산과 매칭시킴으로써 추가적으로 전기차 보조금을 더 지원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당초 제주도는 올해 전기차 보급 사업에 2125억원(국비 1648억원, 도비 477억원)을 편성했으나 제2회 추가경정예산을 거치면서 전기승용차 5400대(도비 기준)에 해당하는 1562억원(국비 1292억원, 도비 270억원)이 삭감된 상태다.

이 때문에 당초 8761대(승용차 7961대, 화물차 800대)를 보급하려던 계획도 3600대(승용차 1600대, 화물차 2000대)로 목표가 조정됐다.

전기차 보조금이 축소된 데다 경기 침체로 인해 전기 승용차는 수요가 줄어든 반면, 전기화물차(소형, 1톤)는 높은 가성비 때문에 인기가 좋아 전기화물차 보급 대수가 1200대 추가된 것이다.

제주 지역에서는 최근 계약이 체결된 전기화물차 대기 물량 1000여대와 전기승용차 신청 가능 여부에 대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원 지사의 건의가 반영된다면 전기차 구매에 대한 지방비 보조금 총액은 270억원으로 현행대로 유지되지만, 승용차 기준 국비 최대 820만원‧도비 500만원에서 국비 1070만원·도비 250만원으로 국비 지원 범위가 확대된다.

이에 따라 전기화물차(소형)는 기존 국비 1800만원·도비 900만원에서 국비 2250만원·도비 450만원으로 변경돼 국비 추가 지원에 따른 지방비 부담이 완화될 수 있다. 또 절감된 지방비로 추가적인 전기차 보조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된다.

여기에다 전기차 보급 목표도 3600대에서 7200대 보급으로 확대됨으로써 도내 차량 중 전기차 비중 6%가 달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6월말 기준 전국 최초로 차량 20대 중 전기차 1대인 점유율 5%를 달성해놓고 있다.

올해 9월 현재 도내 실제 운행차량 39만3458대 중 전기차는 2만1107대로 5.36%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전국 평균 0.51% 대비 10.5배로, 17개 시도 중 가장 높다.

한편 10월 13일 기준 전기차 신청은 4006대(111%)로, 현재 3377대(94%)가 출고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