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를 만드는 사람들, 잇단 수상 ‘쾌거’
제주삼다수를 만드는 사람들, 잇단 수상 ‘쾌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9.0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6회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나란히 금‧은‧동상 수상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제주개발공사 도전 분임조 단체사진. /사진=제주개발공사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제주개발공사 도전 분임조 단체사진. /사진=제주개발공사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개발공사의 삼다수생산본부 생산3팀 분임조가 제46회 전국품질분임조경진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전국품질분임조 경진대회는 품질 향상에 기여한 우수 분임조를 발굴, 육성하는 대회로, ‘산업계의 전국체전’으로도 불려진다.

올해 이 대회에 첫 출전한 삼다수생산본부 생산3팀 ‘도전’ 분임조(조장 강택건)는 ‘보전경영’ 분야에서 예방정비 체제 구축을 통해 종합설비관리 솔루션을 본격 가동하는 한편, 제주삼다수 상표 부착 공정을 개선해 1억4000여만 원의 경제효과를 얻은 성과를 인정받아 금상을 수상했다.

‘보전경영’은 정보의 통합관리와 보전 인력 축적 등을 통해 예방정비 시스템을 구축하고, 설비보전 지식을 공유하고 전수될 수 있도록 하는 종합설비관리 솔루션을 말한다.

또 생산3팀의 ‘이글스’ 분임조(조장 오동은)는 ‘TPM’ 분야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은상을 수상했고, 생산2팀 ‘CAP’ 분임조(조장 공문성)는 독자적인 문제 해결 프로세스를 구축해 적용함으로써 삼다수 병뚜껑인 캡 제조공정을 개선해 부적합품률을 감소시켜 6억6000여만 원의 경제효과를 창출해 ‘자유형식’ 분야에서 동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도전’ 분임조의 강택건 조장은 “대한민국 대표 먹는샘물인 제주삼다수를 만들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이 크다”며 “국민들로부터 받는 사랑만큼 깐깐한 품질로 보답하겠다는 생각으로 분임조원들 모두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