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제주4.3평화재단, 4.3 관련 기록물 본격 수집
제주도-제주4.3평화재단, 4.3 관련 기록물 본격 수집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8.31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말까지 2개월간 4.3 당시 및 진상규명운동 관련 자료 수집 나서
제주4.3 관련 기록물 수집 자료. /사진=제주4.3평화재단
제주4.3 관련 기록물 수집 자료. /사진=제주4.3평화재단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4.3 당시 관련 기록물과 이후 진상 규명운동 관련 자료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4.3 기록물 수집 캠페인이 시작됐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4.3평화재단은 오는 10월 30일까지 4.3기록물 수집 캠페인을 벌인다고 31일 밝혔다.

수집 대상은 해방 이후 1947년 3.1사건부터 1954년 한라산 금족령이 해제되기까지 4.3 시기 상황과 피해자들의 고통을 증언할 수 있는 문서나 편지 및 엽서, 사진, 영상, 유물 등이다.

4.3 이후 진상규명 과정에서 4.3의 진실을 밝히기 위한 시민들의 노력이 담간 각종 자료도 수집 대상이다.

수집된 유물은 선별 작업을 거쳐 올 연말에 예정돼 있는 4·3 아카이브 특별전에 전시된다.

또 제주 4·3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주요한 자료로 향후 전시·교육·연구 등에 폭넓게 활용할 방침이다.

도와 4.3평화재단 관계자는 “4·3을 증언하고 기억하고자 했던 4·3의 역사를 ‘기록’으로 미래세대에 남기기 위한 이번 캠페인에 많은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제주4·3평화재단 홈페이지(https://jeju43peace.or.kr) 또는 제주4·3평화재단 조사연구실(064-723-4313)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