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광복절 광화문 집회 제주 지역 참가자 추가 확인
8.15 광복절 광화문 집회 제주 지역 참가자 추가 확인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8.2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20일 0시 기준 자진신고 18명 대상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검사 결과 4명 음성, 나머지 14명 검사 결과는 오후 3시경 나올 듯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 8월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8.15 광복절 집회 제주 지역 참가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일 0시 현재 광복절 집회 관련 참석자는 18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18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로부터 8․15 광복절 집회 참석자 대상 진단검사와 능동감시 협조를 요청하는 내용의 공문에 따라 도민 자진신고를 받고 있다.

18일 오후부터 20일 0시 현재까지 도내에서 집회에 참석했다고 관할 보건소로 자진 신고한 사람은 모두 18명.

코로나19 검사 결과 이들 중 4명은 지난 18~19일 이틀간에 걸쳐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14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20일 오후 3시 확인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는 전국적으로 집단감염이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8․15 광복절 광화문 집회 참가자가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2주간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제주도는 코로나19를 예방하고 전파를 막기 위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19일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이에 따라 지난 8월 8일 서울 경복궁 인근 집회와 8월 15일 광복절 광화문 집회에 참석 또는 단순 방문하거나, 집회 장소를 왕래한 도민을 대상으로 무료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8월 8일과 15일 해당 지역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은 반드시 외출을 자제하고, 인근 보건소와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에 신고하면 된다.

감염병 예방법(제81조)에 따라 진단검사를 받지 않으면 2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이와 별도로 확진자로 판정되면 행정처분과 별도로 병원 치료·방역비용 등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