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63개 공공 일자리 창출로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
“4463개 공공 일자리 창출로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7.2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 224억원 투입키로
27일부터 참여자 모집 … 다음달 11일 최종 대상자 발표 예정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4463개의 공공 일자리를 만들어낸다는 계획을 세웠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취업 취약계층에 공공 일자리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극복 희망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희망 일자리 사업은 정부에서 추진 중인 30만개 공공 일자리 창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이를 위해 제주도는 국비 176억원에 도비 48억원을 합쳐 모두 224억원의 사업비를 투입, 4463개에 달하는 공공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참여 대상은 저소득층·장애인 등 취업 취약계층을 비롯해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휴·폐업자, 특수고용직·프리랜서 등이다.

제주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근로 능력이 있는 도민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다만 중복 참여나 공무원의 배우자 및 자녀 등은 제외된다.

분야별 모집 인원을 보면 △생활방역 지원 826명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 지원 19명 △농․어촌 경제활동 지원 852명 △공공 휴식공간 개선 1477명 △문화·예술 환경 개선 405명 △공공업무 긴급 지원 526명 △기업 밀집지역 정비 42명 △재해예방 53명 △청년 지원 68명 △지자체 특성화사업 195명이다.

특히 취업 취약계층 등 사업 참여자에 대한 실질적인 생활 지원을 위해 28억원의 자체 예산(도비 매칭분 외에 생활임금 차액 자치단체 부담분)을 추가 투입해 제주특별자치도 생활임금(시간당 1만 원)으로 지급하기로 했다.

신청 기간은 27일부터 8월 5일까지다.

희망자는 주소지 읍·면사무소나 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서류 등을 작성하고, 주민등록등본·기타 가점 서류 등을 제출하면 된다.

도는 소득 및 재산, 코로나19로 인한 실직·폐업 등 선발기준에 따른 심사를 거쳐 8월 11일경 사업별 최종 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사업별로 빠르면 8월 13일부터 근로가 시작될 전망이다.

자세한 사항은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서귀포시 홈페이지를 방문해 ‘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영준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민간고용시장 위축으로 도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일자리 제공을 통해 취업 취약계층의 생계를 지원하고, 위축된 소비심리도 회복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