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우현 때린 소속사 대표 결국 사과 "부적절 언행, 죄송"…성규 말 맞았다
남우현 때린 소속사 대표 결국 사과 "부적절 언행, 죄송"…성규 말 맞았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7.1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남우현 인스타그램 라이브]
[사진=남우현 인스타그램 라이브]

인피니트 남우현을 때린 소속사 대표가 결국 사과했다.

14일 울림엔터테인먼트 이중엽 대표는 논란이 거세지자 홈페이지에 "라이브 방송에서 보여드린 경솔하고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아무리 격의 없는 사이라도 라이브 방송에서 해서는 안 될 언행이었다. 영상 내용을 확인하고 그 자리에 있었던 두 아티스트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는 입장문을 냈다.

이어 이 대표는 "방송을 보고 불편하셨을 분들과 오랜 세월 동안 울림 소속 아티스트들을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 그리고 두 아티스트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 앞으로 절대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각별히 언행에 주의하겠다"며 사과했다.

앞서 인피니트 멤버 남우현과 성규와 술자리를 갖던 이 대표는 라이브 방송을 하는 와중에 술에 취했는지 남우현을 때렸고, '이 XX' 등 폭언도 이어갔다. 이에 성규는 "내일 이불킥할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이 대표는 행동을 멈추지 않았다.

결국 당시 행동이 온라인에서 퍼지면서 팬들의 항의가 쏟아졌다.

 

아주경제 전기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