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3 11:30 (토)
미키정, 하리수와 결별 이유는? "날 위해 욕 다 받아준 사람이지만"
미키정, 하리수와 결별 이유는? "날 위해 욕 다 받아준 사람이지만"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6.2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사진=하리수 인스타그램]

가수 하리수가 미키정에 대해 언급해 화제인 가운데, 10년 만에 이혼하게 된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2017년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하리수는 "미키정의 사업 실패가 원인이 아니다. 미키정이 사업을 시작하면서 바빠졌다. 함께 있는 시간이 점차 줄어들면서 자연스럽게 헤어지게 됐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하리수는 "그에게 미안한 마음이 많았다. 절 사랑한다는 이유로 세상 사람들로부터 온갖 질책의 대상이 됐다. 저 하나 사랑한다는 이유로 온갖 욕을 다 받아준 사람"이라며 고마음을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07년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성전환 수술을 한 하리수와 결혼한다는 이유만으로 미키정에 대한 루머가 쏟아졌었다. 갖은 소문에도 굳건함을 드러내던 두 사람은 성격차이로 2017년 합의이혼했다.

지난 22일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하리수는 "아이를 낳고 싶은 게 사람이 욕심이더라. 그래서 사실 성전환자에게서 나온 자궁을 이식받으려는 생각도 했었다. 의학적으로는 가능하지만 이식하려면 면역억제제를 최소 1년 복용해야 하고 시험관 아기처럼 해야 했다. 남편이 원한 것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또한 미키정에 대해 "내가 '트랜스젠더'라고 해서 '하리수 남편은 게이냐, 여자에서 남자가 된 거냐' 루머가 있었다. 계속 인신공격을 받고 비하를 당했다. 그런 걸 듣고도 의연하게 나를 지켜줬던 게 고마웠다"며 언급했다.

 

아주경제 전기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