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메이드, 이선빈 상대로 5억원대 소송 제기 "전속계약 위반"
웰메이드, 이선빈 상대로 5억원대 소송 제기 "전속계약 위반"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6.1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선빈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배우 이선빈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웰메이드스타이엔티(대표 서상욱)가 배우 이선빈을 상대로 5억원대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

웰메이드스타이엔티 법무법인 평산 박찬혁 변호사는 15일 "소속 연예인 이선빈에게 조속한 시일 내에 전속계약 위반 행위를 시정할 것을 요구하였으나 이선빈 측은 여전히 거짓으로 일관하며 시정할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하므로 이선빈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5억원대의 민사소송을 제기했다"라고 빍혔다.

이어 "회사는 이선빈과 2016년 전속계약을 체결하여 현재 전속계약 기간 중에 있다. 위 전속계약에 따라 스스로 또는 제3자를 통해 연예활동을 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선빈은 2018년 9월 21일 회사에 일방적인 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회사를 배제한 채 독단적인 연예활동을 계속하며 회사 대표이사를 상대로 형사고소까지 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선빈은 회사가 정산의무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전속계약 해지를 주장하며 같은 내용으로 회사 대표이사를 고소하였으나, 이선빈이 주장한 내용은 수사과정에서 모두 사실이 아님이 확인되었고, 회사 대표이사는 '무혐의' 처분 됐다"라고 주장했다.

또 "회사는 이선빈이 더 이상 전속계약 해지를 주장할 명분이 없으므로 전속계약을 준수할 것을 촉구 하였으나 이선빈은 여전히 허위사실을 주장하며 전속계약을 준수할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했다. 이에 회사는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평산을 통해 이선빈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하였고, 이선빈이 전속계약 위반을 통해 얻은 것으로 추정되는 수익 중 우선 5억원을 지급할 것을 청구했다"라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회사는 이선빈과의 소송을 통해 이선빈에게 전속계약 위반의 책임을 명확히 밝힐 것이고, 이선빈이 전속계약 위반을 통해 얻은 수익을 확인하여 회사가 지급받아야 할 금액을 정확히 산정할 예정이므로, 이선빈을 상대로 한 5억원의 청구금액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소속사 웰메이드스타이엔티 법률대리인은 "이선빈이 2016년 웰메이드스타이엔티와 전속 계약을 했지만 같은해 9월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통보를 하고 독단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라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이선빈 측 법률대리인은 "투명하지 않은 비용처리로 인해 지난 2018년 8월 31일 회사에 내용증명을 보내 객관적인 정산자료 및 증빙자료를 제공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이선빈의 매니저가 회사의 불투명한 정산 및 회계처리, 사전설명 없는 섭외 등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며 시정을 요청하자 회사는 일방적으로 해당 매니저의 직급 및 급여를 강등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면서 이선빈의 연예활동을 방해했다"라고 반박했다.

다음은 웰메이드스타이엔티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배우 이선빈의 소속사 주식회사 웰메이드스타이엔티 (대표 서상욱, 이하 회사)를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평산의 박천혁 변호사입니다.

회사는 법률대리인을 통하여 소속 연예인 이선빈에게 조속한 시일 내에 전속계약 위반 행위를 시정할 것을 요구하였으나, 이선빈 측은 여전히 거짓으로 일관하며 시정할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하므로, 이선빈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법에 5억원대의 민사소송을 제기하였기에 아래와 같이 알려드립니다.

- 아 래 -

1.회사가 이선빈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기까지의 과정

회사는 이선빈과 2016년 전속계약을 체결하여 현재 전속계약 기간 중에 있습니다. 위 전속계약에 따라 스스로 또는 제3자를 통해 연예활동을 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선빈은 2018년 9월 21일 회사에 일방적인 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회사를 배제한 채 독단적인 연예활동을 계속하며 회사 대표이사를 상대로 형사고소까지 하였습니다.

이선빈은 회사가 정산의무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전속계약 해지를 주장하며 같은 내용으로 회사 대표이사를 고소하였으나, 이선빈이 주장한 내용은 수사과정에서 모두 사실이 아님이 확인되었고, 회사 대표이사는 '무혐의' 처분 되었습니다.

회사는 이선빈이 더 이상 전속계약 해지를 주장할 명분이 없으므로, 전속계약을 준수할 것을 촉구 하였으나, 이선빈은 여전히 허위사실을 주장하며 전속계약을 준수할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하였습니다.

이에 회사는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평산을 통해 이선빈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하였고, 이선빈이 전속계약 위반을 통해 얻은 것으로 추정되는 수익 중 우선 5억원을 지급할 것을 청구하였습니다.

참고로, 이선빈은 전속계약을 위반하여 드라마 '번외수사', '위대한 쇼', '드라마스테이지-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등 3편과 영화 '오케이마담', '사라진 시간', '미션파서블' 등 3편에 출연한 사실이 확인됩니다.

2. 향후 과정

회사는 이선빈과의 소송을 통해 이선빈에게 전속계약 위반의 책임을 명확히 밝힐 것이고, 이선빈이 전속계약 위반을 통해 얻은 수익을 확인하여 회사가 지급받아야 할 금액을 정확히 산정할 예정이므로, 이선빈을 상대로 한 5억원의 청구금액은 증가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회사는 이선빈과의 본건 민사소송 외에도 이선빈을 상대로 허위고소에 따른 책임을 비롯하여 향후 필요한 민형사상 조치를 추가로 취할 예정입니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