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신임 김이배 대표 ‘7C 정신’ 강조
제주항공 신임 김이배 대표 ‘7C 정신’ 강조
  • 김형훈 기자
  • 승인 2020.06.0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김이배 신임대표(앞줄 왼쪽에서 4번째)가 1일 제주항공 스마트오피스에서 경영본부장 김재천 부사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 등 임직원과 함께 비타민 음료를 나누며 취임 인사를 했다.
제주항공 김이배 신임대표(앞줄 왼쪽에서 4번째)가 1일 제주항공 스마트오피스에서 경영본부장 김재천 부사장(앞줄 왼쪽에서 5번째) 등 임직원과 함께 비타민 음료를 나누며 취임 인사를 했다.

제주항공 신임 김이배 대표이사의 취임 일성은 위기를 넘는 제안이었다. 김이배 신임 대표는 1일 취임사를 통해 ‘7C 정신’을 강조했다.

김이배 대표는 이날 오전 7시 김포공항 내 정비본부를 방문하는 것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어 승무원 라운지를 방문하여 운항 및 객실 승무원들을 격려했다. 취임식은 현장 방문으로 갈음했다.

신임 김이배 대표는 사내망에 게시한 취임사를 통해 “우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생존을 위한 치열한 투쟁을 하면서, 과거와는 다를 포스트 코로나 시장을 대비해야 하는 중차대한 역사의 갈림길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15년간 제주항공의 성공은 “제주항공의 체화된 도전의 DNA가 이룩해낸 결과”이며, “현재의 위기 또한 제주항공 정신으로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라면서 제주항공의 실천적 모토로서 무장을 강조했다. 이날 강조한 ‘7C 정신’은 △위기를 이길 수 있다는 확신과 자신감(confident) △개인과 조직의 기본 실력과 역량(competent) △강한 유대감과 공동체 의식의 가치 인식(connected) △동료를 존중하고 배려(cooperative) △회사의 장기비젼에 입각한 일관성 있는 추진력(consistent) △뉴노멀 시대에 부합한 유연성과 창의성(creative) △고객의 요구와 기대에 선제적 대응을 통한 경쟁우위 전략(customer-oriented)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