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공공시설‧공영관광지 개방 2주 더 연기
제주지역 공공시설‧공영관광지 개방 2주 더 연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6.01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운영 시기 6월 18일로 늦춰 … 개방 확대 빨라야 7월 6일 전망
분야별 세부계획 마련, 생활방역위에서 정상운영 방안 등 최종 결정
이중환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이 1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이중환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이 1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내 공공시설과 공영 관광지 개방 일정이 2주 더 미뤄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일 도내 공공시설과 공영 관광지 시범 운영을 오는 6월 18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당초 제주도는 6월 4일부터 사전예약제와 정원 제한 등 시설별 철저한 방역 준비를 전제로 최소 범위 내에서 부분 개방에 돌입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지난 주말 제주에서 코로나19 15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제주 여행을 다녀간 단체 여행객이 경기도 군포시 등에서 확진 판정이 잇따라 나오면서 방역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는 관점에서 긴장 태세를 이어가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제주형 생활 속 거리두기’ 관련 브리핑에서 발표한 공공 미술관과 도서관, 실내 공영관광지 등에 대한 3단계 단계적 개방 방침에 대해 최대 잠복기 14일을 고려해 휴관 조치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했다.

원희룡 지사도 이와 관련, “제주도는 외부 유입이 많은 섬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일률적인 거리두기가 아니라 추가 확진자 발생이나 기존보다 위험도가 커지면 전 단계로 복귀한다는 원칙”이라며 “전국보다 2주일 정도 더 늦게 생활 속 방역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6월 4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던 시범 운영은 6월 18일로 미뤄졌고, 6월 22일로 잠정 예상됐던 공공시설 개방 확대도 7월 6일에야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도내 공공시설은 밀집도와 실내‧외, 밀폐 여부 등 시설별 상황을 고려해 운영 계획을 보완하고, 시범 운영시에는 기존 방침대로 사전예약제와 정원 제한 등을 통해 수용 인원의 절반 규모로 입장이 이뤄지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각종 행사를 비롯해 회의도 가급적 영상 또는 서면, 전화 등을 적극 활용하도록 권고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소규모 행사만 개최하는 등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시간을 단축해 운영하는 한편,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하는 방안이 유지된다.

또 개방 확대에 대해서는 분야별로 세부계획을 마련해 시범 개방 운영 상황을 지켜본 후 생활방역위원회 최종 결정을 거쳐 정상 운영 방안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달 29일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최승현 행정부지사 주재로 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 1차 회의를 갖고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 상황을 공유하면서 공공시설 단계별 개방 시기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지만, 공공시설 개방 시기에 대해서는 상세 세부계획을 마련한 후에 개방하는 것으로 협의한 바 있다.

지난 31일 원희룡 지사 주재로 열린 긴급회의에서도 도민과 관광객들의 불안감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확진자 관련 동선에 대한 무료 검사 지원과 공공시설 개방 보류 등이 논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