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교육감, 4개월 급여 30% 및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이석문 교육감, 4개월 급여 30% 및 긴급재난지원금 기부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5.2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교육감.
이석문 교육감.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이 정부로부터 받는 ‘긴급재난지원금’ 전액과 급여 일부를 기부한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않는 방식으로 기부"할 계획임을 밝히며,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따뜻한 힘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이 교육감은 지난 4월부터 월급의 30%를 기부하고 있다. 월급 기부는 7월까지 계속할 예정이다.

이에 이 교육감은 “코로나19 극복에 노고와 헌신을 다하는 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며 “자발적 기부와 연대의 마음이 일상을 회복하는 희망으로 커지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기부한 성금은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대한적십자사,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월드비전에 전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