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 부상일 후보 간 검찰 고발... 양측 주장 달라 진실공방 예상
오영훈 ↔ 부상일 후보 간 검찰 고발... 양측 주장 달라 진실공방 예상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4.11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 ↔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 양측 서로 검찰 고발

-부상일 측, "오 후보의 '논문 표절하지 않았다'라는 발언은 허위사실"
-오영훈 측, "논문 표절 아니야... 단순 의혹을 사실인 것처럼 공표해"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제주시을 선거구의 두 후보 측이 서로를 검찰에 고발하며, 허위사실 유포 등 공직선거법과 관련한 진실공방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 8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제주시을 선거구에 출마하는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 측이 같은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를 검찰 고발한 것에서 비롯됐다. 이로부터 이틀 뒤인 10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또한 부 후보를 검찰에 고발한 것이다.

먼저 상대 후보를 고발한 보 후보 측은 고발 사유로 '오 후보가 방송에서 논문 표절을 하지 않고, 직접 썼다고 주장한 점'을 들었다. 오 후보의 발언이 허위사실이라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제기한 것이다.

그리고 10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부 후보의 주장이 허위사실이라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부 후보를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선거대책위원회는 관련 논평을 통해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의 '아니면 말고' 식 근거 없이 무작위적으로 펼쳐지는 네거티브 선거운동의 근절을 위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부 후보를) 검찰에 고발했다"라며, 논문 표절과 관련해서 "단순한 의혹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부풀려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공표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오영훈 후보는 11일 관련 논평을 통해 "부 후보 측은 몇 차례 TV 토론을 통해 오영훈 후보자를 정책과 공약으로 검증하기보다 '비방'으로만 헐뜯어왔다"면서 "최근에는 오영훈 후보의 논문 표절과 조카 보좌진 채용이 마치 사실인 마냥 관련 내용을 담은 현수막을 거리에 걸고, 시민들께 문자를 발송하는 등 안타까운 모습마저 보여주고 있다"라고 밝혔다.

오 후보 측이 이같은 입장을 드러내자, 부 후보 측도 11일 오전 반박 논평을 발표했다.

부 후보는 "오 후보가 주장하는 카피킬러의 유사도 검사. 즉 표절 검사는 논문의 출처를 단순비교하거나. 모든 기존 DB를 비교하는 게 기본이다. 그런데 오 후보는 의심논문으로 추정되는 고대 논문 하나만을 단순 비교하여 표절률이 3%라고 주장하고 있다"라고 밝히고 있다. 표절 의혹을 제기한 고대 논문 외에도 9개의 표절 의심 논문이 더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부 후보는 오 후보 측에 "오는 일요일 오후 4시 공개카피킬러 검사를 언론이 보는 앞에서 공개적으로 유튜브에서 생방송으로 검증할 것"을 제안했다.

한편, 10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선대위는 제주특별자치도의원 재·보궐선거 대정읍 선거구의 양병우 후보(무소속)를 직권남용, 직무유기,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검찰 고발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선대위는 "양병우 후보의 공직자 시절 자녀회사와의 수의계약 의혹에 대해서도 각종 증거가 명백함에도 대정읍민에게 사과는 커녕 더불어민주당 박정규 후보를 신고하는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민주주의의 꽃이라 불리는 선거가 더 이상 혼탁해지지 않기를 바란다"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에 박정규 후보 선대위 또한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명백한 근거와 자료를 가지고 제기하는 해명과 사과 요구에 대하여, 대정읍민에 대한 진솔한 해명과 사과는 없이, 오히려 박정규 후보를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발한데 대한 당연한 결과"라며 의견을 보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