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 사람에 ‘생명’을 주고 떠난 ‘휘파람 소년’ 홍준이
일곱 사람에 ‘생명’을 주고 떠난 ‘휘파람 소년’ 홍준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4.0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자기 쓰러진 뒤 뇌사판정 지난 6일 7명에 장기기증
아홉 살 어린 아이 다른 생명 불씨 살리고 하늘로…
엄마가 전한 마지막 말 “내 아들로 태어나줘 고마워”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서 갑자기 쓰러져 깨어나지 못한 채 뇌사판정을 받은 9살 어린이가 다른 사람들에게 생명을 전하고 세상을 떠났다.

7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조원현)에 따르면 지난 6일 제주학교병원에서 제주시 화북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고홍준(9)군이 심장, 간장 등 장기를 기증하고 숨을 거뒀다.

3형제 중 막내인 홍준군은 지난 1일 저녁 식사를 한 뒤 집에서 갑작스런 두통을 호소하며 쓰러져 119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나흘 뒤인 5일 뇌사판정을 받았다.

지난 6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장기 기증을 하고 세상을 떠난 고(故) 고홍준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지난 6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장기 기증을 하고 세상을 떠난 고(故) 고홍준군.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가족들은 휘파람 불기를 좋아했던 막내를 떠나보내는 고통 속에서도 홍준군이 생전에 그랬듯이 다른 아이들을 살리고 떠나는 길을 택했다.

평소 친구들과 축구를 즐기고 과자를 나눠 먹으며 게임도 친구들과 함께 즐기는 등 나누는 것을 좋아했던 것을 생각할 때 가족들은 홍준이도 동의할 것이라고 생각하며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조원현 원장은 "9살 밖에 안 된 어린 홍준군이 다른 7명의 생명의 불씨를 살렸을 뿐만 아니라 그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게도 큰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원장은 "홍준군의 아름다운 이야기가 코로나 19로 힘든 우리 사회에 더 큰 울림과 교훈을 줄 것"이라며 "유가족에게 깊이 감사하고 하늘로 떠난 홍준군에도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전한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6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장기 기증을 하고 세상을 떠난 고(故) 고홍준군. 홍준군은 화북초등학교 관악부와 화북 윈드오케스트라에서 호른을 연주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지난 6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장기 기증을 하고 세상을 떠난 고(故) 고홍준군. 홍준군은 화북초등학교 관악부와 화북 윈드오케스트라에서 호른을 연주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홍준군의 엄마도 막내 아들에게 마지막 말을 남겼다.

"내 아들로 태어나줘서 고마워. 엄마는 앞으로도 홍준이를 사랑할거고 평생 기억하고 있을게. 멀리서 휘파람 소리가 들려오면 네가 오는 거라 믿으며 살아갈게. 사랑하고 고마워……."

한편 고(故) 홍준군의 장례는 제주부민장례식장에서 치러지고 발인은 8일, 장지는 양지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