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3' 출연진 직업에 관심 쏠리는 이유는?
'하트시그널3' 출연진 직업에 관심 쏠리는 이유는?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3.2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 의사, 검사 등 선망 직업군 후보에 올라

 

리얼리티 연애프로그램 '하트시그널3' 출연진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 25일 첫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이하 '하트시그널3')에서는 천인우, 정의동, 임한결, 이가흔, 박지현, 서민재까지 6명의 출연자가 등장했다. ​향후 천안나, 김강열이 추가 투입될 예정이다.

남자 출연진은 천인우(서울시 마포구), 정의동(경기도 하남시), 임한결(서울시 성동구)로 이들에 대한 개인정보는 거주지로 한정됐다.

여자 출연진은 이가흔(서울시 광진구), 박지현(서울시 서초구), 서민재(서울시 영등포구)로 역시 정보가 제한됐다.

'하트시그널' 시리즈는 시즌 1부터 출연진들의 직업과 외모가 큰 화제를 모았다. 의사, CEO, 변호사, 배우 등 재력과 외모를 갖춘 출연진들이 대다수였다.
 
이번 '하트시그널3' 출연진은 CEO, 의사, 검사, 모델, 아나운서, 수의대, 승무원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것으로 추론되고 있다. 실제 이가흔 서울 모대학교 수의학과 학생으로 알려져 신빙성에 무게가 실렸다. 천안나는 국내 항공사 승무원 출신으로 알려졌다.

한편, '하트시그널3'는 방송 전부터 출연진 사생활 논란이 불거져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이가흔은 학교폭력, 천안나는 승무원 군기논란, 김강열은 버닝썬 게이트 관련자들과의 친분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아주경제 이소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