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코로나 19’ 위기 렌터카·전세버스 할부금 유예 등 건의
제주도 ‘코로나 19’ 위기 렌터카·전세버스 할부금 유예 등 건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3.0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도 개선 과제 발굴 19건 중앙정부 요구
공항 상업시설 입주업체 임대료 감면 등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렌터카 업체와 전세버스 업체에 대한 지원을 정부에 요청해 귀추가 주목된다.

제주도는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해 제도 개선 과제를 발굴, 19건을 정부에 건의해 일부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 중에는 관광객 감소로 경영난에 처한 도내 렌터카 업체와 전세버스 업체의 차량 구입 할부금 유예 지원도 포함됐다.

제주도가 최근 5년간 농어업인 융자 관련 지방세 감면 위법 사례를 전수조사한 결과 모두 158건의 의심 사례가 적발됐다. 사진은 제주특별자치도청 청사.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청사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에 따르면 '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제주지역 렌터카 예약 취소율이 90%에 이르고, 전세버스 가동률도 5% 이하로 떨어져 휴·폐업 업체가 발생하고 있다.

제주도는 금융감독원에 캐피탈 업체가 대출할부금을 유예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고, 금융감독원은 한국여신전문금융협회를 통해 여신전문금융사에 할부금 납부 유예 협조 요청 공문을 발송했다.

또 경영난에 놓인 제주국제공항 상업시설 입주업체 임대료 감면도 기획재정부에 건의했다.

지난해 기준 제주공항 상업시설 입주업체는 72곳이고 3247명이 종사하고 있다.

기재부는 제주도의 건의를 국토교통부에 전달했고, 국토부는 관계기관 협의 등을 통한 검토 의견을 알렸다.

제주도는 이와 함께 '코로나 19'로 인한 지역경기 침체 개선과 일자리 창출 및 건설경기 활성화 도모를 위해 농업용수 통합 광역화 사업 조기 시행도 기재부에 건의했다.

기재부는 '국가재정법'에 따라 총 사업비 500억원 이상 및 국가 재정지원 규모 300억원 이상 사업 등에 대한 심의를 오는 5월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이를 이달중 개최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기재부에서 총 사업비가 확정되는대로 다음달 중 농업용수 통합 광역화 사업시행계획 승인과 조달청 발주를 추진해 오는 6월 착공할 계획이다.

농업용수 통합 광역화 사업은 관정 58개, 용천수 6곳, 대용량 저수조 57개, 관로 470km를 개발하고 용수관리 자동화 시스템도 구축하는 것으로 총사업비가 1375억원에 이른다.

제주도 관계자는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분야별 피해 현황을 지속적으로 파악, 행.재정적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발굴하고 중앙정부에 건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