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여파 법원도 당분간 휴정
‘코로나19’ 확산 여파 법원도 당분간 휴정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2.24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법 25일부터 내달 6일까지
긴급 사건 제외 나머지 기일 변경
제주지방법원. ⓒ 미디어제주
제주지방법원.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법원도 휴정한다.

제주지방법원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5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특별 휴정한다고 24일 밝혔다.

구속 관련, 가처분 및 집행정지 등 긴급을 필요로 하는 사건을 제외한 나머지 사건은 기일을 연기하거나 변경하기로 했다.

부득이한 재판을 진행 시에도 재판 당사자와 참여관 등의 마스크 착용을 허용하기로 했다.

또 법원 출입자 중 '코로나19' 의심 증상자 발견을 위해 이번 상황이 끝날 때까지 청사 출입구를 단일화하고 상시 발열 여부를 확인한다.

제주지법 측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