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폐기물 소각시설 등 직접 운영 대화 나서야”
“원희룡 지사, 폐기물 소각시설 등 직접 운영 대화 나서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2.07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7일 성명…8일로 천막 농성 300일째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과 북부 광역 폐기물 소각시설의 제주특별자치도 직접 운영(고용)을 촉구하며 천막 농성 중인 노동자들이 원희룡 제주도지사와의 직접 대화를 요구했다.

지난해 4월 16일부터 시작된 천막 농성은 8일로 300일째를 맞는다.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제주도의 북부 광역 폐기물 소각시설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직접 고용을 주장하며 농성 중인 천막.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제주본부 등이 2019년 4월 16일 제주도의 북부 광역 폐기물 소각시설과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직접 고용을 주장하며 농성을 시작한 천막.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7일 성명을 내고 "지난 300일 동안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와 북부 광역환경관리센터의 민간위탁 중단 및 제주도 직접 운영 등을 촉구해 왔다"며 "하지만 원희룡 지사는 단 한 번도 대화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지난해 4월에는 민간위탁 문제 해결을 위해 대화를 요구하며 도지사 차량을 막아 나섰다는 이유로 노동자들이 공무집행 방해로 고발됐다"고 토로했다.

민주노총은 "노동자들은 협치를 이야기하던 원 지사를 기억하고 2017년 5월 노사 협력과 노동 존중의 제주를 만들겠다는 약속을 기억하고 있다"며 "그러나 지금 그 어떤 현장에서 원 지사가 주장하던 협치, 노사 협력, 노동 존중을 찾아볼 수 있느냐"고 힐난했다.

이와 함께 "공공서비스에 종사하는 제주도민들의 일자리 질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민간위탁 사무의 공영화가 필수"라며 "원 지사는 노동자들의 대화 요구를 외면 말고 지금이라도 민간위탁 문제 해결을 위해 대화에 직접 나서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