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4.3특별법 개정안 처리, 끝까지 최선 다할 것"
오영훈, "4.3특별법 개정안 처리, 끝까지 최선 다할 것"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1.14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14일 오후3시, 오영훈 제20대 국회의원 의정보고회
"4.3특별법 개정안 통과 위해 끝까지 최선 다할 것" 강조
"새롭게 도전할 것"…4·15총선 출마 의지 간접 피력하기도
오영훈 국회의원이 1월 14일 의정보고회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오영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을)이 14일 열린 의정보고회 자리에서 ‘4.3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에 대한 후속 처리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4.3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은 오 국회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이다. 그는 2019년 3월 대정부 질의 때 '희생자 및 유가족에 대한 조속한 배상과 보상'을 촉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오 국회의원은 “여야가 합의해야 (4.3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의) 안건을 상정할 수 있는데,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못하고 있어 아쉽다”면서 “2월 국회 임시회 때 (4.3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이) 처리되지 않으면, 20대 국회에서 (통과시키기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 된다”는 점을 알렸다.

이어 오 국회의원은 “20대 국회에서 마무리되지 않으면, (4.3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은) 자동 폐기가 된다”며 이렇게 되면 21대 국회에서 새로운 법 개정안을 다시 발의해야 하므로, 오는 임시회 때 “처리(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오 국회의원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마 의지를 간접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오랜 시간 흰 새치머리 스타일을 고수하던 오 국회의원은 이날 자리에서 까맣게 염색한 헤어스타일을 선보였다.

새로운 스타일에 대한 질의에 오 의원은 “이제 새롭게 다시 도전하려 한다”면서 다가오는 4월 15일 총선에서의 출마 의지를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이어 그는 “30년 동안 새치가 저의 상징이었다. 이 상징이 무게감 있는 정치인으로 비쳤던 측면도 있었을 것”이라며 “이제 그 무게감을 내려놓고, 다시 낮은 자세로 누구든지 저에게 쉽게 다가설 수 있게끔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이 자리에 오신 여러분의 한걸음, 한걸음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느끼며, 새로운 도전, 새로운 정치를 해보고 싶다”라며 “제주의 새로운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다시 만들어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왼쪽부터)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홍영표, 오영훈 국회의원.

이날 자리에서 오 국회의원은 국회에서의 성과를 피력하기도 했다.

오 국회의원은 “공익형직불제 도입, 농어업재해보험금, 농산물가격안정기금자조금, 채소가격 안정지원을 위한 농산물생산유통조절지원사업 등 1차 산업 예산을 지켜낼 수 있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라며 “올해(2020년) 4월부터는 모든 밭직불금이 논직불금 수준(연간 120만원)으로 상향 조정되어 도내 밭·농업 종사자들의 소득안정에 기여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강조했다.

오 국회의원이 대표 발의한 ‘학력, 출신학교 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질의도 있었다.

의정보고회 자리에 참석한 한 도민은 “오 국회의원이 사교육 절감을 위해 어떤 활동을 해왔는지”를 물었고, 오 국회의원은 위 법안을 대표 발의한 점을 알리며 “20대 국회에서 처리(통과)가 안 되더라도, 21대 국회에서 확실하게 반드시 제정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것을 통해 공교육이 정상화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