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인하 사망, 향년 27세 '하자있는 인간들이 유작돼'···장례는 조용히[종합]
배우 차인하 사망, 향년 27세 '하자있는 인간들이 유작돼'···장례는 조용히[종합]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12.0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차인하(본명 이재호)가 향년 27세로 숨지면서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이 그의 유작이 됐다.

참석자들에게 인사하는 차인하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참석자들에게 인사하는 차인하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3일 소속사 판타지오는 “너무나 가슴 아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참담한 심정이다. 12월 3일 배우 차인하가 우리의 곁을 떠났다”고 사망 소식을 전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비보에 누구보다 큰 슬픔에 빠졌을 유가족 분들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잘 보내 줄 수 있도록 부디 루머 유포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수서경찰서는 “차인하가 서울 강남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의 매니저는 차인하를 처음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장례는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치러진다. 소속사는 “빈소 및 발인 등 모든 장례 절차를 취재진에게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하며, 조문객 취재 또한 유가족 분들이 원치 않고 있다. 너그러운 양해와 이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차인하는 안재현·오연서 주연의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주인공 주서연(오연서 분)의 오빠이자 바텐더인 주원석 역으로 출연 중이었으나 결국 유작이 됐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반사전제작 형태로 진행돼 현재 후반부 촬영이 진행 중인 상황. 고인의 비보를 접한 드라마 측 관계자는 “상황 파악 중이다”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는 대로 밝히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연예계는 큰 충격에 휩싸였다. 앞서 지난 10월 14일 故(고)설리가 세상을 떠났고, 그리고 42일만인 지난달 24일 고 구하라가 사망했다. 이번 차인하까지 연달은 비보가 충격을 더했다.

차인하는 사망 전날인 2일까지도 개인 SNS(사회연결망서비스)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들 감기 조심”이라는 글과 사진을 남겨 팬들과 소통했기에 뜻밖의 비보는 더욱 큰 충격으로 다가오고 있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