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착한가격 업소 이용 할인주간 운영
제주도 착한가격 업소 이용 할인주간 운영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4~30일 이용 고객 10% 청구할인 혜택
제주은행카드·NH농협채움카드 가맹 업소 대상
제주도가 올 6월말 기준 도내 관광개발사업 및 투자진흥지구 60곳에 대한 투자 실적과 고용 현황, 지역업체 참여 실적을 6일 공개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를 착한가격 업소 이용 할인주간으로 지정,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기간 착한가격 업소 이용 고객에게는 10% 청구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고객이 착한가격 업소를 이용하고 제주은행카드나 NH농협채움카드로 이용대금 결제 시 카드 결제 금액의 10%(하루 최대 3만원)를 결제일에 할인받게 된다.

도내 착한가격 업소는 외식업 105개소, 이·미용업 23개소, 세탁업 2개소, 숙박업 8개소 등 모두 138개소다.

제주은행카드 또는 NH농협채움카드 가맹 업소에서만 이용대금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제주도 측은 최근 소비 부진과 경기침체로 음식점, 이·미용실, 세탁소 등 개인서비스업 경영난 가중으로, 지역경제 활성 분위기 조성을 위해 할인주간이 기획됐다고 전했다.

한편 착한가격 업소는 개인서비스 업소 중 가격, 품질, 위생 및 서비스 등 일정 기준을 충족하고 현지실사와 평가 등을 통해 제주도지사가 선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