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초소형 전기차 연게형 이동서비스 사업 본격 시작
제주도, 초소형 전기차 연게형 이동서비스 사업 본격 시작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1.0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첨단과학기술단지에 50여대 투입 서비스 모델 구축키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초소형 전기차 연계형 이동서비스 실증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의 초소형 전기차 산업 및 서비스 육성 실증지원 사업에 제주도가 선정되면서 초소형 전기차 기반 모빌리티 연계형 이동 서비스 실증에 본격 나서기로 한 것이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초소형 전기 차량의 성능 및 기술 개발, 데이터 수집/분석 등 새로운 이동수단으로서의 가능성을 검증하고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하기 위한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올해부터 제주와 전남 등에서 2025년까지 7년간 모빌리티 연계형 이동서비스 실증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올해 초소형 전기차 12대를 투입한 것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50여대의 차량을 투입, 첨단과학기술단지 내에서 초소형 전기차 연계형 이동서비스 모델을 구축할 방침이다.

현재 첨단과학기술단지에는 다수의 제주 기업들이 입주해 있어 대중교통 환승 지점과 셔틀버스 하차 지점 등에 초소형 전기차량을 집중 배치해 이용자들의 이동 편의성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또 실증 차량 대비 1.5배의 충전 스테이션을 개설, e-모빌리티 충전인프라 확대를 통해 이용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입주기업 내 초소형 전기차 테스터단을 운영, 이용자들의 경험과 차량 성능에 대한 의견을 청취해 소비자 요구사항을 반영하고 도입 차종을 다양화해 초소형 전기차에 대한 노출을 확대해 차량 홍보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공유경제 활성화와 더불어 카셰어링 서비스가 보편화 되고 있는 만큼 초소형 전기차가 이동 목적 및 거리에 따라 최적화된 대중교통 환승형 수단으로 이용되는 환경을 조성해나간다는 구상이다.

실증 사업 수행기관은 차량공유 서비스 기업인 쏘카가 담당한다.

이들은 관련 분야 노하우를 접목시켜 첨단과학기술단지 내 초소형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를 운영하게 된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는 제주 첨단과학기술단지 내 실증 운영을 위한 주차장 부지 지원 및 인프라 구축을 담당하며, 단지 내 입주기업 협력채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