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청렴, 꽃이 피다.
기고 청렴, 꽃이 피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10.29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김연수 JDC 기획조정실 주임
김연수 JDC 기획조정실 주임
김연수 JDC 기획조정실 주임

‘청렴’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입사 면접 때의 기억이 제일 먼저 생각난다. 당시 한 면접관이 내게 “지원자께서 생각하는 청렴인의 자세는 무엇인가요?”라고 질문을 했다. 이에 나는 “공적 가치를 추구하는 사람으로서 타인으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는 것이 청렴인의 자세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답변을 했다. 면접 단골 질문 중 하나였기 때문에 미리 관련 사례나 모범답안을 외우면서 그 의미에 대해 깊이 고민한 적이 없었고, 따라서 청렴의 의미는 내게 크게 와닿지 않았다.

그러나 공공기관 직원으로 근무한 지 1년이 지난 지금. 이제 ‘청렴’이라는 단어는 내 삶에서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떼려야 뗄 수 없는 단어가 됐다. 나의 잘못된 언행이 기관 이미지와 직결될 수도 있으며, 더 나아가 공공기관 직원으로서 부정부패할 경우 사회에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청렴한 공공기관 직원이 되기 위해서는 어떠한 노력을 해야 할까? 청렴인이 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초심을 유지하는 마음’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거창한 노력이 아닌, 올바른 생각과 작은 실천으로 청렴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청렴은 작은 행동과 실천으로 피어나는 꽃봉오리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하는 언행으로 좋은 결실을 맺어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날 수도 있고, 반대로 시들어 떨어지는 꽃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나의 작은 언행의 결과가 지금 당장 눈에 보이지 않더라도 나중에 인정받을 수 있도록 나만의 꽃봉오리를 잘 피우는 청렴인이 되기를 다짐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