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 솔로 데뷔, '상습 도박 논란' 1년 3개월 만…日 공연 준비 중
슈 솔로 데뷔, '상습 도박 논란' 1년 3개월 만…日 공연 준비 중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10.2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상습 도박 혐의로 논란을 일으켰던 그룹 S.E.S 출신 슈가 일본에서 솔로로 데뷔한다. 상습 도박으로 물의를 빚은지 1년4개월여 만의 활동 재개다.

S.E.S 출신 슈[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S.E.S 출신 슈[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일본 매체 등에 따르면 슈는 오는 11월 27일 솔로 데뷔 싱글 음반 'I found Love'를 발표한다.

또 싱글 공개에 앞서 11월 25일 오후 7시 도쿄 키치죠지 CLUB SEATA에서 일본 솔로 데뷔 라이브 '~I found Love~'를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슈는 지난해 6월 카지노에서 2명에게 6억 원대 돈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사기 혐의는 무혐의로 결론이 났지만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슈가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수 차례에 걸쳐 7억 9000만 원대 규모의 상습 도박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검찰은 지난해 12월 슈를 해외 상습 도박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고, 슈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과 사회봉사 명령 80시간을 선고받았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