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제주지역 피해 3억8700만원 잠정집계
태풍 ‘타파’ 제주지역 피해 3억8700만원 잠정집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0.08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예비비 등 활용 재난지원금 109억여원 지원키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달 21과 22일 제17호 태풍 ‘타파’로 제주 지역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3억8700만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에 따른 복구 비용도 109억6200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자연재난조사 및 복구계획 수립 지침’과 행정안전부의 입력 기한 통보에 따라 공공시설은 9월 29일까지, 사유시설은 10월 2일까지 피해조사가 완료됐다면서 이같은 잠정 집계 결과를 발표했다.

공공시설 피해는 서귀포시 서홍동 도로 석축이 25m 가량 붕괴, 인도 등이 함께 유실됐고 하천 피해로 도근천과 소왕천 호안이 유실되는 등 모두 10건으로 2억2500만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따른 복구비용은 6억6700만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또 사유시설 피해는 농작물 유실·침수 6211ha, 산림작물 219ha, 농림시설 0.46ha, 꿀벌 개량종 42군, 축산시설 3건, 수산증양식시설 1건(244㎡), 주택 반파·침수 9건, 소상공인 피해 1건 등 모두 1억6200만원 상당의 피해가 발생, 102억9500만원을 들여 복구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피해지역 주민들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비비 등을 활용해 피해를 신속하게 복구하고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