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 노동에 지친 분들, ‘무심(無心)터’로 오세요”
“감정 노동에 지친 분들, ‘무심(無心)터’로 오세요”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9.0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고용복지플러스센터 내 감정 노동자들 위한 쉼터 운영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감정 노동에 지친 노동자들을 위한 쉼터가 제주고용복지플러스 센터에 마련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감정 노동자를 보호하고 민원 서비스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무심(無心)터’를 조성, 2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제주 지역 임금 노동자 중 감정 노동자 비율이 39.5%로, 전국 평균 31.2%보다 높은 수준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민원 응대 과정에서 폭언, 폭행, 성희롱 등 피해를 경험한 감정 노동자가 6.1%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돼 이들을 위한 쉼터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44.46㎡ 규모로 조성된 ‘무심(無心)터’는 일자리 및 취업지원 서비스 제공 기관의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제주도는 무심터 운영과 함께 구인·구직, 실업급여 등 민원 상담 직원을 위한 스트레스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CCTV도 단계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또 방문객의 고성, 폭언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웃음 치료, 미술치료, 스트레스 관리 등 특별강좌를 운영하고 공예품 만들기 등 직원들이 프로그램을 직접 구성해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국건강관리협회 등 전문기관과 협업을 통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지수 검사를 실시하고 고위험군인 경우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전문가 상담도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제주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는 고용, 창업, 복지, 서민금융 지원, 건강 상담을 위핸 11개 기관이 입주해 있다. 상근 직원 174명이 근무하고 있고 하루 평균 방문객은 490명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